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황의조, 불법 촬영 논란에도 2호골 맹활약…감독 "뛰어난 선수" 극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축구선수 황의조(노리치시티)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법 촬영 혐의를 받는 축구선수 황의조(노리치시티)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시즌 2호골을 터뜨렸다.

노리치시티는 26잃(한국 시간) 잉글랜드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 17라운드 퀸즈파크레인저스(QPR)와 홈경기에서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날 황의조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21분 본인의 시즌 2호골이자 결승골을 기록했다.

황의조는 가브리엘 사라의 절묘한 킬패스를 받아 골키퍼와의 일대일 기회를 잡았고, 박스 오른쪽에서 반대 포스트를 노리는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후 황의조는 입에 손가락을 갖다 대는 이른바 '쉿' 세리머니를 했다. 이는 국가대표 경기 때도 보여줬던 세리머니다.

노리치시티는 이번 승리로 2연승을 기록하며 7승2무8패(승점 23), 13위에 자리했다.

경기 후 노리치시티의 다비트 바그너 감독은 "황의조는 쉽지 않았으나 우리와 함께했고, 자신이 얼마나 훌륭한 선수인지 증명했다"며 "뛰어난 기술과 직업윤리를 갖고 있다. 경기도 잘 이해하고 있고, 정말 멋진 골을 넣었다"고 극찬했다.

황의조는 전 연인과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현재 혐의를 전면 부인한 상황이며, 피해자에게도 "최대한 그걸(영상 유포를) 막으려고 한다", "이런 일이 생길 줄 몰랐다"고 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