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상금 3위’ 신지애 ‘세계랭킹 16위→15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골프 주간 세계랭킹 공식 발표

릴리아 부, 인뤄닝, 부티에 1~3위 포진

고진영 6위, 김효주 7위, 양희영 16위

베테랑 신지애가 세계랭킹 15위에 올랐다.

그는 27일(현지시간) 발표된 남자 골프 주간 세계랭킹에서 4.41점을 받아 지난주 16위에서 1계단 올라섰다. 양희영은 신지애에게 밀려 16위(4.34점)로 내려앉았다. 신지애는 지난 26일 끝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리코컵에서 공동 4위를 차지해 포인트를 쌓았다. 올해 일본 무대에서 2승을 수확하며 상금랭킹 3위(1억6356만8277엔), 메르세데스 랭킹 2위(2790.06점), 평균타수 3위(70.1595타)다.

아시아경제

신지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지애는 내년 파리 올림픽 출전 의지를 드러냈다. 한국 선수 가운데 3위다. 세계랭킹 15위 이내에 4명 이상 진입한 국가는 4명까지 올림픽에 나선다. 신지애가 내년 6월 세계랭킹에서 15위 이내에 오르고, 한국 선수 가운데 4위 이내에 들면 파리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다.

릴리아 부(미국), 인뤄닝(중국), 셀린 부티에(프랑스), 넬리 코다(미국), 이민지(호주)가 1~5위를 지켰다. 한국은 고진영 6위, 김효주 7위, 유해란 30위, 박민지 32위, 전인지 33위, 최혜진이 34위에 자리했다. ‘국내 넘버 1’ 이예원은 36위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