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부산엑스포, 목적지 아닌 시작점…미래세대 위한 대전환의 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랑스서 마지막 PT…국제사회 연대 필요성 호소

최태원 '웨이브 플랫폼' 강조…한총리 "ODA 예산 43%↑"

반기문 "한국, 여러분의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될 것"

[세종=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향한 마지막 주사위는 던져졌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필두로 꾸려진 최종연사들은 개최지 결정 직전 이뤄지는 마지막 프레젠테이션(PT)에 나서 부산의 비전을 강조했다.

이데일리

박형준 부산광역시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국 간 최종 프레젠테이션(PT)에서 아름답고 자유로운 글로벌 축제의 도시, 부산의 매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정부에 따르면 반기문 전 총장을 비롯해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나승연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는 이날 프랑스 파리 외곽에 위치한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 관련 지지를 호소하는 최종 연설을 했다.

연설의 포문은 박형준 시장이 열었다. 그는 부산 엑스포 마스코트인 ‘부기(부산 갈매기)’, 외국인 홍보단인 ‘엑스포 프렌즈’와 함께 무대에 올라 “우리의 여정은 2014년에 시작됐고 2016년에는 140만 서명이 우리를 지지했으며, 오늘 엑스포는 5000만 한국인들의 소망이 됐다”며 ‘부산 이즈 레디(Busan is ready)’를 외쳤다.

공동 유치위원장인 최태원 회장과 한덕수 총리는 이날 PT의 양 축을 맡았다. 먼저 최태원 회장은 “한국의 민간 부문을 대표해 전념하는 중요한 목표가 있다. 바로 여러분과 여러분의 사회에 도움이 되는 엑스포를 만드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기후 변화, 디지털 격차, 식량 부족, 팬데믹 등 세계는 여러 도전에 직면하고 있고, 이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솔루션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웨이브(WAVE)’를 통한 기업들의 지속적인 기여를 약속했다.

웨이브는 전세계 133개국의 404개 사회 문제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해법 중심 플랫폼’이다. 물부족 국가에 담수화 기술을 소개하거나 통신 인프라 낙후 국가에 청정에너지 기반 통신기술을 전하는 등 형태다.

민관 ‘원팀 코리아’를 지휘하고 있는 한덕수 총리는 한국 정부 차원의 비전을 밝혔다. 그는 “지난 9월 윤석열 대통령은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부산엑스포가 연대의 엑스포가 될 것이라 약속했고, 우리는 글로벌 협력 프로젝트인 ‘부산 이니셔티브’를 통해 이를 실천하고 있다”면서 아프리카 국가의 식량 부족을 지원하는 ‘K-라이스벨트’, 해수면 상승에 대응해 태평양 도서국과 연대하는 ‘K-해양경제 연대’ 등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엑스포를 향한 우리의 헌신은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에서 나타난다”면서 “지난 해 총회에서 2030년까지 ODA 예산을 두 배로 늘릴 거라고 했는데, 한국은 내년 예산을 43% 늘려 이 목표를 계획보다 앞당겨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또 110개 개발도상국을 상대로 역대 최대인 5억2000만 달러 규모의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간판 연사로 나선 반기문 전 총장은 유엔 근무 경험에서 얻은 국제사회 연대의 필요성을 각국 대표들에게 강조했다. 그는 총장 재직 시절이었던 2015년 채택된 ‘파리 기후변화협약’과 ‘지속가능개발목표(SDG)’를 언급하며 “부산 엑스포는단순한 이벤트가 아니라 자연·인간·기술의 시너지에 대한 혁신적 약속”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은 여러분의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부산은 목적지가 아닌, 미래로의 새로운 여정을 위한 시작점”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날 한덕수 총리와 반기문 전 총장은 프랑스어로 총회를 찾은 대표들을 직접 설득하기도 했다. 한덕수 총리는 “한국은 국제사회의 도움으로 성장할 수 있었고, 우리도 보답하고 싶다”고 호소했고, 반기문 전 총장은 “또 다른 지구(planete B)는 없다며 미래세대를 위해 국제사회의 협력 필요성을 역설했다.

나승연 홍보대사는 이날 두 차례 무대에 올랐다. 그는 먼저 ‘인류의 미래를 위한 솔루션 플랫폼’으로서의 부산 엑스포 비전을 소개한 뒤 마지막 순서에 다시 “한국은 약속을 지키는 나라”라며 부산을 향한 지지를 역설했다.
이데일리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리는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도착해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이날 BIE 총회에서는 부산이 도전장을 내민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가 결정된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한국이 전 세계로부터 받은 도움에 대해 보답하고자 하는 진심을 전달하기 위해 한국전 참전 용사와 손녀의 이야기가 담긴 영상도 PT를 통해 선보였다. 지휘자 정명훈, 소프라노 조수미, 배우 이정재 등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와 K팝 스타 싸이, 김준수 등의 응원 영상도 담겼다.

한편 한국에 이어 이탈리아, 사우디가 20분씩 최종 PT를 마무리하면 총회장은 곧바로 투표 준비에 들어간다. 1차 투표에서 투표 참가국의 3분의 2 이상 득표국이 나오면 그대로 개최지가 결정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상위 2개국이 결선을 치러 최다 득표국을 선정한다. 최종 결과는 현지시간 오후 5시(한국시간 29일 오전 1시)께 나올 전망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