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선거와 투표

부산 엑스포 유치 불발…사우디 1차 투표서 119표로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BIE 총회서 1차 투표에서 패배…한국 29표·이탈리아 17표

외교 지평 확대 성과…일자리 확대·기업 해외 진출 밑거름

뉴스1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역 광장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염원 결의대회'에서 동구 구민 등 참석자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23.11.27/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리·서울=뉴스1) 윤수희 나연준 기자 = 대한민국 부산의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가 끝내 불발됐다.

부산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열린 2030 엑스포 개최지 1차 투표에서 총 165표 중 29표 획득해 2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가 119표를 획득, 3분의 2 이상을 확보하며 엑스포 유치를 확정했다. 이탈리아 로마는 17표를 얻었다.

대한민국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정부, 국회, 산업계가 '팀 코리아를' 이뤄 부산 엑스포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파리 BIE 총회에 직접 참석, 제4차 프레젠테이션(PT)에 직접 연사로 나서기도 했다. 9월에는 아세안·G20·유엔총회 등 계기에 67개국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1년6개월 동안 총 150개국에 지지를 호소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이에 윤 대통령은 9월 말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피를 쏟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엑스포 개최지 투표 닷새를 앞두고 파리를 다시 방문, 마지막 교섭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2박3일 간의 짧은 일정에도 윤 대통령은 문화 다양성·개발협력·글로벌 중추국가 등의 주제를 나눠 3차례에 걸쳐 BIE 대표들과 만났고, 참석자 한명 한명과 인사를 나누며 스킨십을 가졌다.

윤 대통령이 귀국하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한 총리는 프랑스 현지에서 투표 당일까지 머무르며 부산 엑스포 유치 교섭 활동을 이끌었다.

유치위원회에 따르면 정·재계 인사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세계를 누빈 거리는 지구 495바퀴에 달하고, 교섭 대상은 3472명에 이른다. 윤 대통령부터 기업 총수까지 세계 곳곳을 누볐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파리를 찾아 막판 세일즈에 가세했다.

1년6개월 동안 대한민국이 합심해 전력 투구했지만 우리보다 먼저 엑스포 유치전에 나섰던 리야드의 벽을 넘지 못했다.

아쉬움이 남는 결과지만 그래도 치열한 외교전을 펼친 끝에 얻은 성과도 있다. 윤 대통령은 출범 이후 46개 국가와 150여 차례 정상회담을 실시하며 인프라 진출, 에너지 안보, 공급망 협력 범위를 넓히고 협력 수준을 업그레이드했다. 이는 향후 일자리 확대, 기업의 시장 진출 등의 밑거름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파리에서 만난 한 유럽 국가 외교관은 '우리 정부와 민간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부산은 국제사회에서 자유민주주의와 국제 연대를 상징하는 도시가 됐고, 부산은 세계적인 미래와 문화의 중심으로 자리매김된 것'아니냐고 반문했다"며 부산은 엑스포 유치와 별개로 이미 큰 성공을 거뒀다고 밝혔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