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美中 '핑퐁 외교' 냉전질서 바꿔… 한국과도 70년 넘는 인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키신저 전 美국무장관 타계
獨서 태어나 나치 피해 美 이주.. 2차 대전 참전 후 정치에 발 들여
베트남전 종전 기여 '노벨평화상'.. 김대중 前대통령 석방 중재하기도


파이낸셜뉴스

마오쩌둥과 시진핑 만난 키신저 전 美국무장관 11월 29일(이하 현지시간) 타계한 미국의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미국과 중국의 수교를 설계한 만큼 공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중국과 각별한 사이를 이어갔다. 1973년 11월 24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당시 마오쩌둥 중국 주석(왼쪽 사진)을 만났던 그는 2015년 3월 17일에도 베이징을 찾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사진)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올해 7월에도 베이징을 방문했으며 중국중앙TV(CCTV)는 11월 30일 오전 키신저의 생애를 돌아보는 1분 57초 분량의 영상을 방송했다. 중국신문망은 키신저가 "양국 관계를 위해 걸출한 공헌을 했다"며 "예리한 안목으로 세상의 풍운을 꿰뚫어 본 그가 전설적인 일생을 마감했다"고 보도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냉전 당시 세계 질서를 재편하면서 미국 외교가의 전설로 불린 헨리 앨프리드 키신저 전 국무장관이 향년 100세로 타계했다. CNN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키신저가 창립한 미 정치 컨설팅업체 키신저 어소시어츠는 11월 29일(이하 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존경받은 미국인 학자이자 정치인 키신저가 11월 29일 코네티컷주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독일 출생, 미국 이주

키신저는 1923년 5월 27일 독일에서 유대인으로 태어났으며 그의 가족은 1938년에 나치 독일을 탈출해 미국으로 이주했다. 키신저는 1943년에 미국 시민권을 얻었고 미군에 입대하여 제 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 그는 전쟁이 끝나자 미 하버드 대학 정치학과에 입학했다. 키신저는 같은 학교에서 박사 과정까지 마친 뒤 모교에서 교수로 활동했으며 정부 업무에도 협력했다. 그는 1969년에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취임하자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발탁됐다. 키신저는 본격적으로 정치에 뛰어들면서 지극히 현실적인 외교관을 내세웠다. 그는 같은 공산 진영이었던 소련과 중국의 사이가 점차 벌어지자 이를 이용, 공산 진영임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손잡아 소련을 고립시키려 했다. 1971년 7월 극비리에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당시 저우언라이 총리와 만났고 이듬해 닉슨의 중국 방문을 이끌어냈다. 그는 동시에 소련과 데탕트(긴장완화)를 추진했으며 1969년부터 소련과 전략무기제한협정 협상을 주도하여 1972년 협정을 맺었다.

■데탕트 추진·베트남전 종전협상 주도

키신저는 1973년 국무장관에 올랐고 다음해 출범한 제너럴 포드 정부에서도 같은 직책을 맡았다. 그는 베트남 전쟁의 수렁에서 미국을 끌어내기 위해 북베트남과 종전 협상을 주도했으며 1973년에 베트남 정치가 레 둑 토와 공동으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키신저는 같은 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일본 도쿄 납치 사건 당시 그의 석방을 중재하기도 했다.

그는 1975년 유엔 총회에서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4자 회담을 개최를 제안했고 이후 꾸준히 한국을 방문해 노태우 전 대통령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역대 대통령들과 만났다. 키신저는 1977년 지미 카터 정부 출범 이후 국무장관에서 물러났지만 1982년 키신저 어소시어츠를 설립하고 왕성한 저술 및 연구, 강연활동을 벌였다. 그는 2016년 대선 후보였던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만나 외교 정책을 조언했고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러시아와 손잡는 트럼프 정부의 정책을 칭찬했다. 키신저는 2018년에 이어 올해 7월에도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났다. 키신저는 지난 5월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의 갈등으로 인해 3차 대전이 5~10년 안에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물론 중국에서도 애도

키신저의 타계가 알려지면서 애도가 줄을 잇고 있다. 생전에 고인과 가까웠던 정치인들은 물론 이른바 '핑퐁 외교'를 통해 '죽의 장막'을 열었던 당사자기에 중국에서도 그를 기리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외교 문제에 대한 가장 신뢰할 수 있고 독특한 목소리를 내는 사람 중 하나를 잃었다"고 슬퍼했다. 그는 "나치 치하에서 탈출해 미군에서 나치와 싸웠던 한 사람(키신저)을 오랫동안 존경해 왔다"면서 "난민 출신의 그가 나중에 국무장관이 된 것은 미국의 위대함 못지않게 그의 위대함을 말해준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CCTV는 "키신저는 중미관계 발전의 '살아있는 화석'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1971년 당시 닉슨 대통령의 특사 겸 국가 안보 보좌관 자격으로 중국을 비밀리에 방문한 키신저는 중미 관계의 정상화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키신저는 '중국인들의 라오펑요우(오랜친구)'라는 평가를 받은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