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서울의 봄' 못 보고 별세한 故 염동헌 오늘(2일) 1주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배우 염동헌.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서울의 봄'을 유작으로 남긴 배우 염동헌이 오늘(2일) 사망 1주기를 맞았다.

염동헌은 지난해 12월 2일 간경화로 인한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지난달 22일 개봉한 '서울의 봄'에서 염동헌은 유학성 국방부 군수차관보를 모티브로 삼은 배송학 역을 맡아 연기했다. 엔딩 크레딧에도 고인을 추모하는 메시지가 나온다. 최근 '서울의 봄'이 누적 관객수 300만 명을 넘겨 뜨겁게 흥행 중이라 고인을 향한 그리움은 더욱 커지고 있다.

1968년 강원도 속초시에서 태어난 염동헌은 1991년 처음 연극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따로 소속사와 계약을 맺지 않고 20년 넘게 무대를 지켜왔다. 그러다 지난 2002년 영화 '서프라이즈'로 매체 연기를 시작,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조연급 배우로 활약했다.

대표작으로는 드라마 SBS '닥터 챔프' '결혼의 여신', MBC '빛과 그림자' '더킹 투하츠', JTBC '네 이웃의 아내' '공작도시', 영화 '아수라' '식구' 등이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