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높이뛰기 1인자' 우상혁, 188cm·65kg·체지방 3%…"4년간 야식 NO" (뭉쳐야찬다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세계 높이뛰기 1인자' 우상혁이 헤더 장인 호날두를 뛰어넘는다.

3일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 3'에서는 어쩌다벤져스 신입 선수 영입 테스트가 진행되는 가운데 우상혁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기록에 도전, 놀라운 점프력으로 현장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우상혁은 훈련보다 힘든 체중 조절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한다.

키가 188cm인 우상혁은 시즌 중 65kg에서 67kg을 유지하고 4년 동안 야식을 거의 먹은 적이 없다고 전한다.

시즌 중에는 1일 1식, 시합 10일 전에는 샐러드만 먹는 편으로 철저한 자기 관리가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게다가 체지방률이 무려 3%대로 어쩌다벤져스를 경악케 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헤더는 누구보다 자신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우상혁과 어쩌다벤져스 점프력 1위 이장군의 점프력 대결이 즐거움을 더한다.

호날두의 최고 헤더 타점 2m 65cm를 가뿐히 성공한 두 사람은 각자의 기록 경신을 위해 계속해서 더 높은 타점을 노린다.

우상혁은 남다른 높이, 체공 시간으로 안정환 감독과 김남일 내셔널 코치의 시선을 사로잡은 뒤 무려 아파트 한 층 높이인 2m 90cm도 성공해 탄성을 자아낸다.

이에 김남일 내셔널 코치는 "더 이상 테스트 안 봐도 된다. 그냥 합격"이라며 사상 최초 오디션 프리패스를 선언했다는 후문이다.

'뭉쳐야 찬다 3'는 3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