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명가’의 추락, 충격의 강등…수원 ‘레전드’ 염기훈과 함께 또 침묵에 빠진 ‘빅버드’여서 더욱 뼈아팠다[SS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수원=박준범기자] ‘명가’를 자처하던 수원 삼성이 결국 충격의 강등을 당했다.

염기훈 감독 대행이 이끄는 수원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8라운드 강원FC와 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같은 시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수원FC가 제주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기면서 최하위가 확정됐다. 수원은 수원FC와 승점이 33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뒤졌다.

수원은 지난시즌 구단 창단 후 처음으로 승강 플레이오프(PO)를 거쳤다. 당시 FC안양을 극적으로 이기며 잔류했으나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이병근 감독이 지난시즌에 이어 지휘봉을 이어받았지만 시즌 초반 부진을 씻어내지 못하고 경질됐다.

스포츠서울

수원 삼성 팬들이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1 강원FC와 경기에 앞서 잔류를 염원하는 플래카드를 펴치고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23. 12. 2.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수원 삼성 염기훈 감독대행이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1 강원FC와 경기에 앞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23. 12. 2. 수원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김병수 감독 체제로 다시 출발한 수원은 조금씩 살아나며 김 감독의 색채가 입혀지는 듯했다. 하지만 부진이 이어지던 지난 9월 김병수 감독을 경질하고 플레잉코치를 역임하던 염기훈을 감독 대행으로 급하게 선임했다.

염 대행 체제에서 수원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재미를 봤다. 투톱을 활용해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36~37라운드에서는 수원FC(3-2 승)와 FC서울(1-0 승)을 연달아 꺾으며 기세를 올렸다. 잔류의 희망을 가까스로 부여잡았다. 특히 수원FC전에서는 1명이 퇴장 당한 상황 속에서도 대역전승을 일궈내는 저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이날 수원은 수비 라인을 내린 뒤 역습을 노렸다. 강원이 주도권을 잡았다. 수원은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후반 들어 뮬리치, 김주찬, 김보경 등을 투입해 반전을 꾀했으나 크게 달라진 건 없었다. 그대로 홈에서 주저 앉았다.

강원 팬들은 “수원 강등”을 가열차게 외쳤고, 수원 팬들은 어떠한 말도 할 수 없었다. 더욱이 수원은 레전드의 길을 걷던 염 대행이 ‘소방수’로 부임해 팀을 살려보려 했으나 감독으로서의 경험 부족을 여실히 드러냈다. 염 대행은 이전까지 감독 경험이 전무했다. 결국 충격의 강등을 직접 막아내는 데는 실패했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