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순대껍질 하나 하나 벗겨준 할머니…흐르는 세월 잡을 수가 없어 속상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저 어릴 때 순대 껍질 못 먹던 걸 아직도 기억하시나 보다"

세계일보

기사 특정 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할머니 댁을 찾았다가 사랑에 감동 받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두 딸을 키우고 있는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A(38) 씨는 패딩을 선물하기 위해 오랜만에 할머니댁을 찾았다고 한다.

그러자 할머니는 A씨가 어릴 적부터 좋아했던 순대를 따끈하게 내왔다.

순대를 먹으려 한 개를 집어 올린 그 순간, A씨는 울컥하고 말았다.

A씨가 초등학생이었던 시절, 순대를 좋아는 하지만 순대 껍질이 질겨 먹기 힘들어했다고 한다.

그럴 때마다 할머니는 이를 손수 벗겨 줬는데 3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할머니는 이를 기억하고 순대 껍질을 하나하나 벗겨 가져다준 것이었다.

A씨는 "저 어릴 때 순대 껍질 못 먹던 걸 아직도 기억하시나 보다. 이제 기억이 많이 흐려지셔서 자꾸 깜박하시는 게 많아지신 할머니가 그런 예전 기억은 아직도 생생하시다"며 "저도 다 잊고 있던 옛 이야기들을 해주고는 하시는데 그럴 때마다 그리워서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할머니가 오래 오래 건강히 계셔주시면 좋겠는데 흐르는 세월을 잡을 수가 없어 속이 쓰립니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