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저 하늘에도 슬픔이' 김수용 감독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1960년대 한국 영화 르네상스 주도…향년 94세
노컷뉴스

김수용 감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60년대 한국 영화를 이끈 거장 김수용 감독이 3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3일 영화계에 따르면, 김 감독은 이날 오전 1시 50분께 요양 중이던 서울대병원에서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

6·25 전쟁 때 통역장교로 복무했던 고인은 정전 이후 국방부 정훈국 영화과에 배치되면서 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데뷔작은 '공처가'(1958)다. 당시 군인 신분이었던 고인은 주말에 시간을 내 이 작품을 연출했다.

전역 후 본격적으로 영화에 뛰어들었다. 코미디물 '벼락부자'(1961), '청춘교실'(1963), '내 아내가 최고야'(1963)부터 작품성이 뛰어난 영화 '굴비'(1963), '혈맥'(1963), '갯마을'(1965), '안개'(1967), '만선'(1967), '토지'(1974), '산불'(1977), '화려한 외출'(1977), '만추'(1981)까지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다.

특히 '저 하늘에도 슬픔이'(1965)는 대만 등으로 수출하며 해외에서도 인기를 누렸다. 가난에 시달리는 소년 가장의 이야기로 신영균, 조미령, 황정순 등 당대 스타들이 출연했다. '갯마을', '만선', '산불', '사격장의 아이들'(1967) 등과 함께 고인의 추구한 리얼리즘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고인은 신상옥, 유현목 감독과 함께 1960년대 한국 영화의 르네상스를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40년간 109편의 영화를 내놓는 등 다작으로도 유명하다. 1967년 한 해에만 10편을 선보였다. 2005년에는 자신의 영화 인생을 반추하는 회고록 '나의 사랑 씨네마'를 펴냈다.

장례식은 영화인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정지영 감독과 이장호 감독, 배우 안성기, 장미희 등이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았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 오후 1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