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정의보다 평화가 우선"…이스라엘 반전 선봉에 선 유발 하라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마스, 중동평화 막으려 전쟁 촉발…네타냐후 책임 커"

"'하마스 격퇴'에 그쳐선 안 돼…팔레스타인인 삶 보장해야"

연합뉴스

유발 하라리(47) 히브리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교전이 재개된 가운데 이스라엘 출신 세계적 역사학자인 유발 하라리(47) 히브리대 교수가 이번 전쟁에 관한 비판적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하마스가 '중동 평화 무드'를 깨기 위해 이번 전쟁을 일으켰고, 이스라엘 정부가 이를 막지 못한 데 책임이 있다면서도 결국 양측이 타협을 통해 평화를 이뤄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하라리 교수는 1일(현지시간) 엑스(X·옛 트위터)에서 "8주 전 이스라엘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역사적 평화 협정 체결을 목전에 두고 있었다"면서 "이 조약은 하마스에 큰 위협이 됐고 10월 7일 발생한 공격의 계기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마스 측 목표는 이스라엘 민간인을 죽이는 것뿐 아니라 평화 프로세스를 막는 것이었다"면서 "이스라엘이 전쟁에서 승리하는 건 평화 프로세스로의 복귀를 의미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스라엘은 2020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모로코와 '아브라함 협약'을 맺고 관계를 정상화한 데 이어 이슬람 수니파 종주국인 사우디와의 국교 정상화도 모색해왔다.

당시 사우디는 팔레스타인 독립 국가 출범을 국교 정상화의 전제로 제시했다.

그러나 이 협정 논의는 10월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해 전쟁이 벌어지면서 중단됐다.

하라리 교수는 지난달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도 하마스가 전쟁을 일으킨 목적이 중동 평화 무드 차단에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그는 이 기고문에서 "(중동 지역) 평화 및 관계 정상화 전망은 하마스에 치명적인 위협"이라며 "하마스는 1987년 창설 이후 이스라엘의 존재 권리를 인정하지 않고 비타협적 무장 투쟁에 전념했다"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공습 재개에 집 떠나는 가자지구 어린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라리 교수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도 이번 전쟁을 막지 못한 것 이상의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엑스 게시물에서 "네타냐후와 그의 정부는 이스라엘 국가의 기능 장애에 대한 큰 책임이 있다"면서 "네타냐후는 국가를 분열시키고 국민 일부를 반역자로 낙인찍는 방식으로 경력을 쌓았다"고 말했다.

이어 "자격이 아닌 충성도를 바탕으로 사람을 요직에 임명했다"면서 "이는 모든 민주주의 국가에 대한 경고이며 코로나19, 전쟁 발발과 같은 위기 상황에서 포퓰리스트를 지도자로 선출하면 그 대가를 혹독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라리 교수는 이전 WP 기고문에서도 네타냐후 총리가 지난 10년간 온건한 팔레스타인 세력과 평화를 이루려는 시도를 포기하고 매파적 정책을 강화했다고 비판했다.

그가 유대인 우월주의를 내세운 우익 메시아 사상도 수용했다고 하라리 교수는 봤다.

하라리 교수는 "이스라엘이 하마스를 돕고 있다"면서 "네타냐후 정부가 명확한 정치적 목표 없이 이 전쟁을 치르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네타냐후 정부가 장기적 비전 없이 하마스 무장 해제라는 군사적 성취에만 집중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연합뉴스

이스라엘 공습으로 연기가 피어오르는 가자지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외에도 하라리 교수는 이스라엘과 하마스 양측 간 이해와 타협을 촉구하는 발언을 이어왔다.

그는 10월 17일 X 게시물에서 "지금 이스라엘인과 팔레스타인인의 마음은 각자의 고통으로 가득 차 상대방 아픔을 인정할 여유가 없다"고 우려했다.

같은 달 19일 녹화된 한 일본 매체 인터뷰에서도 그는 "우리는 타협해야 한다. 모두 함께 지구에 발붙이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면서 "이번 전쟁 목표는 단순히 하마스를 격퇴하는 게 아니라 팔레스타인인이 그들 고국에서 품위 있는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데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라리 교수는 한 영국 매체 인터뷰에서도 "정의와 평화, 둘 중에 하나를 골라야 한다면 평화를 선택하라"고 권고했다.

그는 "역사상 모든 평화 조약은 절대적 정의가 아닌 타협에 기반했다"면서 "정의는 필수적이지만, 절대적 정의를 추구하면 갈등이 무한히 지속돼 평화에 이르지 못할 수 있다"고 사학자로서 견해를 밝혔다.

hanju@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