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김기현 "민주, 습관성 탄핵·막가파식 특검 폭주로 국회 마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의 습관성 묻지마 탄핵과 막가파식 특검 폭주로 국회 정상 기능이 마비되고 국정 운영 발목잡기가 끊임없이 지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국회는 이성과 상식이 실종됐다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민주당에 의해 폭주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15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은 이날 협의회를 열고 '정부 행정전산망 마비 사태' 개선 대책 등을 논의했다. 2023.12.03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 대표는 "결국 예산안은 법정 처리 시한을 넘겼고 처리 못 한 민생법안도 계속 쌓여만 간다. 민주당은 아직도 대선 결과를 부정하면서 사사건건 반대를 위한 반대를 일삼고, 국회 입법권을 오남용해 입법적 폭력이 남발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은 당대표 사법 리스크에 휩싸여서 건전하고 상식적인 대안을 제시하기 보다는 거꾸로 판사·검사를 겁박하고 언론을 야당 편에 묶기 위해 내년 총선까지 더욱 난폭한 정쟁을 유발할 것으로 예견된다는 점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했다.

이어 "당정은 소통과 팀워크를 강화해 민생 챙기기에 매진해야 한다. 인사 교체시기인 만큼 더욱 막중한 책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엑스포 부산 유치가 실패로 돌아간 데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애석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유치전은 민관 정부와 기업, 대한민국과 우방국가의 끈끈한 유대감, 원팀 정신을 회복하는 기회로 삼은 측면도 없지 않아 있었다"며 "가덕도 신공항, 북항 개발, 산업은행 본사 부산 유치 등 부산 발전을 위한 사업들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 정부도 이런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김포의 서울시 편입 등 '메가시티' 구상과 관련해선 "김포시 서울 편입을 비롯해 구리 등 서울 접경도시들의 편입에 대해 주민 의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주민 편익을 극대화하는 데 더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또 "동시에 비수도권 발전을 위해 주민 의사를 기초로 한 메가시티 청사진도 추진 중"이라며 "메가시티를 통해 국토균형발전과 글로벌 도시 경쟁력 강화에 당정이 더욱 긴밀히 협의해 나갔으면 한다"고 했다.

행정전산망 마비 사태에 대해선 "정부는 민간 기업의 앞서가는 기술과 관리 역량을 적극적으로 흡수해야 한다"며 "세계적인 IT(정보통신기술) 강국의 위상과 행정전산망 마비의 격차는 민간 협의의 부재, 정부의 폐쇄적 사업발주에서 비롯된 결과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종합 컨트롤타워의 역할과 권한을 명확히하고 노후화된 인프라를 전면 교체 또는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heyj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