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긴장감 오르고, 혈압도 오르고…‘서울의 봄’ 400만 돌파 ‘기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 <서울의 봄>이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2월 3일(일요일) 오전 12시 14분 기준 <서울의 봄>이 개봉 12일 만에 누적 관객 수 4,253,188명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흥행 파워를 과시했다. 얼어붙은 날씨에도 극장가에 훈풍을 불러 일으키며 관객들을 극장으로 불러들이고 있는 <서울의 봄>은 <콘크리트 유토피아>, <밀수> 등의 작품을 제치고 올해 하반기 개봉한 영화 중 최단기간에 100만(개봉 4일째), 200만(개봉 6일째), 300만(개봉 10일째), 400만(개봉 12일째) 관객을 돌파, 연일 기록을 경신하며 입소문 흥행의 힘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심박수 챌린지’라는 관객들의 자발적인 리뷰 놀이를 이끌어내는 가슴 뜨거운 스토리와 몰입도를 배가시키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완성된 <서울의 봄>은 “올해 본 영화 중에 제일 재미있게 봤어요”(CGV_루*), “근래에 관람한 한국영화들 중에서 가장 재밌게 관람했습니다”(CGV_매***), “스토리의 긴박함과 연기력 몰입도 최고였습니다”(CGV_서****), “지루할 틈 없는 재미와 깊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영화. 올해 한국영화 중 단연 최고!!!”(메가박스_hu****), “140분 시간이 언제 지나간지 모르게 몰입감 최고에 배우들 연기 미쳤습니다! 역사적 사실을 모티브로 실감나고 박진감 넘치게 잘 만들었네요. 한번 더 보고 싶네요!”(메가박스_Pk****) 라는 호평을 받으며 ‘올해 극장에서 꼭 봐야 하는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관객들의 열렬한 호평과 응원을 받고 있는 <서울의 봄>은 오는 개봉 3주 차에도 하락세 없는 스코어를 기록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