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외교부, 북 정찰위성 정당화에 "거짓 선동·추가도발 중단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북 "정찰위성, 평택ㆍ서울 등 촬영"…김정은, 위성관제소 또 방문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은 군사정찰위성으로 한반도 일대 사진을 촬영했고 이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24일 오전 10시 15분부터 10시 27분사이에 정찰위성이 조선반도를 통과하며 적측지역의 목포, 군산, 평택, 오산, 서울 등 중요 표적지역들과 우리 나라의 여러 지역을 촬영한 사진 자료들을 구체적으로 료해(파악)하셨다"고 덧붙였다. 2023.11.2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외교부는 3일 북한이 잇달아 담화를 내고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정당화한 데 대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 당국이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주권적 권리'라고 강변한 것과 관련해 "국제사회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고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정당하고 합법적인 주권적 권리 행사"라고 주장하는 우주개발권에 대해서는 "유엔 헌장을 포함한 국제법을 준수하고, 국제평화와 안전을 유지하는 국가가 향유할 수 있는 권리"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금지된 발사를 통해 모든 유엔 회원국에 부과되는 유엔 헌장상의 안보리 결정 준수 의무(제25조)를 이미 위반했고, 이는 유엔헌장 포함 국제법에 따라 국제평화와 안전의 유지를 위해 우주를 탐사·사용해야 한다는 우주조약(제3조)에도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이 "만리를 굽어보는 눈과 만리를 때리는 강력한 주먹을 수중에 틀어쥐었다"고 밝히면서 북한의 '위성' 개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위한 것이며 평화적 목적이 아님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북한이 군사논평원 글을 통해 한국의 정찰위성발사 등 자위조치가 9·19 남북군사합의에 대한 위반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우리 정부가 취하고 있는 국민의 생명과 국가안전보장을 위한 조치는 국제법에 부합하고 국제평화와 안보에 위협이 되지 않는 정당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앞서 논평원은 한국의 정찰위성 발사에 대해 "우리의 위성발사가 북남군사분야합의서에 대한 '위반'으로 된다면 (중략) 이미 정해진 11월 30일에서 12월 2일로 미루면서도 미국상전에게 기대여 끝끝내 실행한 군사정찰위성발사는 어떠한가"라며 "그 어떤 철면피한도 이를 '합의준수'라고 우겨댈 수는 없을 것"이라고 억지를 부리면서 합의 파기의 책임을 한국에 떠넘겼다.

외교부 당국자는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을 지속하고, 선제 핵공격 위협을 통해 한반도 불안정을 초래하고 있는 주체가 누구인지는 명확하다"며 "북한이 우리의 정당한 행위에 대한 거짓 선동과 추가 도발을 즉시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조속히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전날 국방성,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잇달아 담화를 내고 군사정찰위성 발사의 정당성을 강변했다.

연합뉴스

북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1일 밤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발사된 정찰위성 '만리경-1'호의 발사 장면을 조선중앙TV가 23일 공개했다. 사진은 영상에 공개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 [조선중앙TV 화면] 2023.11.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kit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