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총선 이모저모

尹 개각 속도전 왜… 엑스포 악재 털고 총선 전 기강 다잡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선출마 장관 이어 차관도 대거 교체

‘70년대생 여성 인재’ 깜짝 발탁도 주목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을 앞두고 어수선해진 조직 기강을 다잡고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여파를 가급적 빨리 정리하기 위해 개각에 속도를 높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선 출마자를 교체해주는 ‘보궐 개각’을 통해 내각의 전문성을 더 높이고 국정 동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3일 대통령실 안팎의 하마평을 종합하면 새 내각은 관료·전문가 위주의 실무형 내각이 될 가능성이 높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 출신들이 대거 여의도로 향하며 인사 요인이 생긴 자리에 각계 전문가들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선거 계절에 유망 정치인을 기용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고 국회 인사청문회 부담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원희룡 국토교통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박민식 국가보훈부 등 이번 주 교체가 유력한 부처 장관 후임에 모두 각계 전문가들이 후보로 올라 있다.

연말 대통령실 개편과 개각은 예고된 인사지만 당초 계획보다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지난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에 이어 최근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등 악재가 이어지자 인적 쇄신을 통해 국정 동력을 끌어올리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정치인 출신들이 출마 시기를 재며 어수선해진 분위기를 정리하려는 측면도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이른바 ‘쌍특검’(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특검·대장동 50억 클럽 특검) 추진 등 정치 공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총선 전에 진용을 정비하려는 취지도 있다.

부득이하게 공석이 된 국정원장과 방송통신위원장 지명도 연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내부 인사 파동으로 후임자 없이 교체된 김규현 전 국정원장 후임으로는 김용현 경호처장과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등이 거명된다. 민주당의 탄핵 공세에 지난 1일 전격 사퇴한 이동관 전 방통위원장 후임으로는 현재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이상인 방통위 부위원장과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거론된다. 방통위는 야당의 탄핵소추안 표결 직전 이 전 위원장의 사표가 수리되면서 최장 6개월의 기능 정지는 피했지만 ‘1인 방통위 체제’로 전환돼 업무 혼선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세계일보

대통령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관도 교체될 예정이다.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 후임으로는 김윤일 대통령실 미래기획비서관과 송명달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이 거명된다. 박 차관은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지역구인 부산 해운대갑 출마가 점쳐진다. 다만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이번 주 개각 대상에 오른 만큼 업무 연속성을 위해 동시 교체를 피하고 박 차관은 추후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차관에는 오석환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이 유력 거론되는 가운데 박성민 교육부 대변인도 검증 대상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이 주문한 ‘1970년대생 여성 인재’가 주요 자리에 깜짝 발탁될지도 관심사다.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정무직 인선과 관련해 “1970년대생 여성 인재 풀을 확충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