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정미애, 설암으로 혀 3분의 1 절제…암 판정 당시 남편의 한마디 "잘 될 거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정미애.


가수 정미애가 설암 투병 당시 심정을 전한다.

3일 방송하는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TV조선 ‘미스트롯’ 선(善) 출신 정미애가 출연해 설암 투병 등 자신의 인생을 돌아본다.

2019년 ‘미스트롯’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정미애는 활발히 활동을 이어가던 중 돌연 2021년 12월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중단의 이유가 설암 투병이라고 밝히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 정미애는 귀와 입의 통증이 계속되자 병원을 찾았다가 설암 판정을 받았다. 정미애는 “너무 무섭지만 애가 넷이라 노래를 놓고 살아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살다 보면 뭐라도 되겠지라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정미애는 8시간의 대수술 끝에 혀의 3분의 1을 도려냈고 발음은 물론 웃는 것까지 모두 다시 연습해야 했다. 힘든 시간이었지만 포기하지 않은 정미애는 10개월의 재활 끝에 결국 다시 무대에 올랐다.

특히 정미애는 “설암 판정 당시 남편이 뭐든 잘될 거라고 옆에서 담담하게 말해준 덕분에, 불안한 마음을 떨쳐버릴 수 있었다”라고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바쁜 스케줄로 함께 있어 주지 못하는 자녀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했다. 특히 동생들을 챙기는 중학생 큰아들에게 “첫째가 어른 못지않다. (제가 아이를) 그렇게 만든 것 같아서… 항상 미안하다”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외에도 정미애는 개그우먼 겸 트로트 가수 안소미의 특별한 만남도 전한다. 가수이자 엄마인 두 사람은 ‘미스트롯’ 마미부로 출전 후 4년째 끈끈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정미애의 설암 극복기는 이날 오후 7시50분 TV 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