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서울의 봄' 관람한 故김오랑 조카 "삼촌 죽는 장면에 눈물 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해인 배우, 삼촌과 닮아 보기 좋더라"

'서울의 봄' 개봉 12일만에 400만 관객

12·12 군사반란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이끄는 신군부에 맞서다 전사한 고(故) 김오랑 소령(1990년 중령 추서)의 조카 김영진 씨(66)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영화 '서울의 봄'에서 정해인 배우가 연기한 '오진호 소령'에 대한 감상을 전했다.

김 소령은 지난달 22일 개봉한 영화 '서울의 봄'에서 정해인이 연기한 '오진호 소령'의 모델이 된 인물이다.
아시아경제

영화 '서울의 봄'에서 정해인이 연기한 오진호 소령. 김오랑 소령은 오진호 소령의 모델이 된 인물이다.[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79년 12월 13일 0시 20분 신군부의 제3공수여단 병력은 M16 소총을 난사하며 특전사령부를 급습해 반란을 진압하려는 정병주 특전사령관을 체포하려 했다. 특전사령관 비서실장이었던 김 소령(당시 35세)은 쿠데타군과 총격전을 벌이다 숨졌다.

조카 김 씨가 삼촌을 마지막으로 본 것은 12·12 군사반란이 있기 한 달여 전이었다. 10·26 사건으로 계엄령이 내려진 부산 서면 거리에서 계엄군과 이야기를 나누던 삼촌과 잠깐 눈인사를 나눴다.

김 씨는 김 소령에 대해 "군인이 천직이셨던 분"이라며 "평상시에도 군인 정신으로 무장한 강직한 사람이었다. 그 영향이었는지 조카들에게도 엄한 삼촌이셨다. 조카들이 비실댄다고 당신이 다니던 체육관에 데리고 다니며 '운동 좀 시켜달라'고 부탁하곤 했다"고 전했다.

12·12 다음 날 저녁, 가족들에게 김 소령이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김 소령의 시신은 가슴과 배 등에 6발의 총탄을 맞아 거의 두 동강이 나 있었고, 군의관이 애써 봉합하고 있었다. 신군부는 김 소령의 시신을 특전사 뒷산에 암매장했다.

당시 충격으로 김 소령의 어머니는 치매를 앓다 2년여 뒤 세상을 떠났다. 김 소령의 큰형이자 김 씨의 아버지인 김쾌출 씨도 동생 이름을 부르며 연일 술을 마시다 1983년 간 질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아시아경제

2021년 '김오랑 소령 추모식'에 참여한 조카 김영진(66)씨 [사진=참군인 김오랑 기념사업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소령의 아내 백영옥 여사는 남편이 죽은 뒤 시신경 마비가 심해져 완전히 실명했고, 민주화 이후 전두환·노태우 씨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준비했으나 1991년 자신이 운영하던 불교 복지기관 마당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 김해에서 개인 사업을 하던 김 씨는 2000년께 '참군인 김오랑 추모사업회'를 꾸렸다. 2014년 정부는 김 소령에게 보국훈장을 추서했다.

김 씨는 "시간이 흐르며 삼촌의 이름이 잊히는 건 아닐지 걱정했는데 영화가 인기를 끌고 있다니 다행"이라며 "많은 분이 영화를 보고 삼촌의 희생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의 봄'은 개봉 12일째에 관객 400만 고지를 넘어섰다. '서울의 봄'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개봉 4일째 100만, 6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명을 넘어섰다. 극장가에서는 마동석 주연의 '범죄도시3'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가 될 수도 있다는 기대가 모이고 있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