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스라엘군, 인구 밀집 남부로...대규모 민간인 희생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스라엘이 일시 휴전 끝에 전투를 재개하면서 가자지구 남부로 지상전 목표물을 바꾸고 있습니다.

피란민들 속에 하마스 조직과 지도부가 숨어있어 불가피하다는 판단인데 대규모 민간인 희생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류제웅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 외곽의 아파트 단지를 폭격했습니다.

주민들이 황급히 사방으로 몸을 피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남부 몇몇 지역들에 대피 명령을 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