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엔리케 감독의 이강인 무한 신뢰, 10명 수적 열세에도 한글 유니폼 입고 풀타임 활약…뎀벨레→음바페 역습 기점 패스로 승리 기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루이스 엔리케 파리생제르맹(PSG) 감독의 신뢰를 확인한 경기였다.

PSG의 이강인은 3일 프랑스 르 아부르의 스타드 오세안에서 열린 르 아부르와의 2023~2024 프랑스 리그1 14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2-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강인은 비티냐, 파비안 루이스와 함께 미드필드 라인을 구축했다.

경기 초반부터 변수가 연이어 나왔다. 파비안이 전반 8분 만에 어깨 부상으로 인해 빠지면서 급하게 다니엘 우가르테가 들어왔다. 악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2분 후에는 골키퍼 지안루이지 돈나룸마가 수비진과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상대 역습을 차단하다 반칙을 범했다. 주심은 바로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결국 공격수인 브래들리 바르콜라가 빠지고 서브 골키퍼인 아르나우 테나스가 들어왔다. PSG는 불가피하게 전반 10분 만에 2회에 걸쳐 교체 카드 두 장을 사용하게 됐다.

수적 열세 속에서도 PSG는 선제골을 만들었다. 골은 이강인 발끝에서 시작됐다. 미드필드 지역에서 상대와 경합해 공을 빼앗은 이강인은 빠르게 전진해 페널티박스 근처까지 접근했다. 이후 오른쪽 측면으로 달려드는 우스만 뎀벨레를 향해 정확한 패스를 밀어줬다. 뎀벨레는 아크서클 근처에 대기하던 킬리안 음바페를 향해 땅볼 패스를 연결했다. 음바페는 정확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며 1-0을 만들었다. 이강인에서 뎀벨레, 음바페로 이어지는 빠른 역습이 빛난 장면이었다.

PSG는 한 명이 부족했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수비에 집중하면서 역습을 노렸는데, 이강인은 중원에서 공을 소유하고 연결하는 플레이로 허리 라인에 안정감을 더했다. 전반 31분 날카로운 패스로 음바페의 골을 도왔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면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에도 이강인은 견고한 수비 능력으로 상대의 공격 길목을 차단했다. 무리하게 공격하기보다는 공을 지키면서 상대 흐름을 차단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10명으로 싸운 만큼 후반 29분 엔리케 감독은 남은 교체 카드 3장을 모두 사용했다. 뎀벨레, 카를로스 솔레르, 노르디 무키엘레 대신 뤼카 에르난데스, 란달 콜로 무아니, 그리고 밀란 슈크리니아르가 들어갔다. 이강인은 빼지 않으면서 균형을 맞추는 모습이었다.

결국 이강인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주중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하고도 다시 한번 많은 시간을 소화했다. 엔리케 감독의 신뢰를 확인한 경기였다.

PSG는 후반 44분 비티냐의 추가골로 승기를 잡았고, 2-0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을 추가한 PSG는 33점으로 2위 니스(29점)와의 차이를 4점으로 벌렸다.

PSG는 10일 홈에서 낭트와 1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두 경기 연속 풀타임에 가까운 시간을 뛴 이강인은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다음 경기를 준비할 전망이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