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빙속 김민선, 드디어 시즌 첫 금메달…월드컵 3차 500m 우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7초73…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 김민선
[국제빙상경기연맹 소셜 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신(新) 빙속여제'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드디어 올 시즌 월드컵 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민선은 3일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7초73의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으로 에린 잭슨(37초75·미국), 펨케 콕(38초01·네덜란드)을 제치고 우승했다.

9조 아웃코스에서 스타트를 끊은 김민선은 20명의 출전 선수 중 세 번째로 빠른 10초55에 첫 100m 구간을 통과했다.

그는 이후 속도를 끌어올리며 같은 조에서 달린 마릿 플레데뤼스(네덜란드)를 뒤로 따돌렸다.

김민선은 거침이 없었다. 특유의 경쾌한 스케이팅으로 레이스를 이어갔다.

김민선은 지치지 않았다. 마지막 직선 주로에서 플레데뤼스와 거리를 더 벌리며 결승선을 끊었다.

이번 대회 금메달은 김민선에게 의미가 크다.

김민선은 지난 시즌 월드컵 1∼5차 대회 여자 5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싹쓸이하며 세계랭킹 1위에 올랐으나, 올 시즌엔 다소 부침을 겪었다.

그는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을 겨냥해 지난 8월 스케이트 부츠를 교체했고, 컨디션을 올림픽이 열리는 1∼2월에 최고조로 만들기 위해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훈련했다.

여파는 작지 않았다. 김민선은 월드컵 1∼2차 대회에서 기대만큼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았다.

그는 지난 달 일본 오비히로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에서 각각 5위와 7위에 머물렀고,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2차 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에선 각각 동메달과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 계단씩 순위를 올린 김민선은 월드컵 3차 대회에서 마침내 첫 금메달을 목에 걸며 자신감을 되찾았다.

이제 김민선은 월드컵 4차 대회가 열리는 폴란드로 이동해 연속 우승에 도전할 계획이다.

cycl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