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역시 맨시티 ‘킬러’…손흥민, 전매특허 ‘역습’으로 리그 9호골 ‘쾅’→3분 뒤 자책골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맨체스터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벼락같은 역습으로 리그 9호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 맞대결에서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다만 곧장 실점해 전반 10분까지 1-1로 진행 중이다.

토트넘은 맨시티의 강한 전방 압박에 고전했다. 그러다 코너킥 수비 이후 상황에서 손흥민의 스피드와 마무리 능력이 빛을 발했다. 손흥민은 도쿠를 제친 뒤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맨시티 골키퍼 에데르송을 뚫어냈다. 에데르송의 몸을 맞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다만 토트넘은 3분 뒤 프리킥 상황에서 실점했다. 맨시티 홀란을 지나온 공은 손흥민의 무릎을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손흥민의 자책골로 인정됐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