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63빌딩도 물 잠긴다…"지구온난화 8억명 수몰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OP28서 공개된 예측 결과

대부분 도시 사실상 물 잠겨

지구 온난화가 지금 같은 추세로 계속되면 오늘날의 대도시들은 어떻게 될까.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가 열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이를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내놔 관심이 쏠린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부터 두바이에서 열리고 있는 COP28에선 비영리단체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의 전 세계 196개 도시 해수면 변화 예측 결과가 발표됐다.

탄소 배출량을 현재부터 급격히 제한해 지구 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이내로 제한했을 때 도시들의 모습은 현재와 별 차이 없다. 하지만 3도까지 올랐을 때는 사실상 도시들이 물에 잠긴다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아시아경제

사막 도시 두바이도 물에 잠긴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미지출처=클라이밋 센트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체가 만든 이미지를 보면, 사막 도시인 두바이 역시 지구 온도가 3도 올랐을 때 대부분 물이 들어찬 모습이었다. 세계 최고층 빌딩 부르즈 칼리파의 건물 하층부까지 물에 잠길 정도였다.

일본 후쿠오카는 일반 주택 지붕만 보이고, 영국 글래스고 거리엔 물이 가득 차 차도, 인도가 사라졌을 정도다. 쿠바 아바나의 카테드랄 광장은 전부 수몰됐다.

학계에서는 현재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과 비교할 때 1.2도 오른 수준으로 추정한다. 앞으로는 상승 폭이 1.5도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 같은 추세라면 지구 온도는 산업화 이전보다 최대 2.9도 상승할 수 있다.

아시아경제

완전히 수몰되는 쿠바 아바나 [이미지출처=클라이밋 센트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될 경우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상승, 해안가나 저지대 위치한 도시, 소규모 섬나라는 생존의 위협을 받을 수 있다. 클라이밋 센트럴은 해수면 변화로 세계 인구의 약 10%(8억명)의 거주지가 수몰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중국,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국가는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위험이 가장 큰 국가들로 꼽혔다.

이와 관련, 클라이밋 센트럴 수석 과학자인 벤저민 스트라우스는 미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COP28에서 내려진 결정들은 지구 해안가에 위치한 도시들의 장기적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며 "이들 장소와 그 유산의 생존 여부는 정부와 업계 지도자들이 지구 온난화를 1.5도로 제한할 만큼 충분히 급격히, 빨리 탄소 오염을 줄일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라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