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한국뿐 아니다…"손주 좀 봐주시지" 여행 즐기는 부모에 서운함 느끼는 美젊은이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신·출산 미루는 밀레니얼 세대 덕분에 황혼육아 ↑

베이비붐 세대, 자신만을 위한 독립 바란다는 분석도

미국에서 젊은 층과 노년층 사이에 '황혼 육아'를 둘러싸고 세대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노년층은 그간 미뤄뒀던 여행을 다니며 노후를 즐기려 하지만, 이제 막 육아를 시작한 젊은 층은 부모 세대가 손주를 봐주지 않는 데 서운함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

미국 거리 지나는 유모차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33세인 크리스트자나 힐버그는 자신이 겪은 세대 충돌 경험을 공유했다.

그는 어린 시절 부모님이 바쁠 때마다 조부모님의 집에 가서 지내는 게 일상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힐버그는 자신이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보니 이제 조부모가 된 부모님들은 정작 손주들을 돌봐주는 시간을 그만큼 내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힐버그는 "나는 어렸을 때 부모님이 바쁘시면 당연하게 할머니 댁에서 지냈다"라며 "하지만 지금은 부모님께 내 아이들을 맡기려면 몇개월 전부터 여행 계획이 있으신지 여쭤봐야 한다"고 했다.

상황이 난처하게 된 것은 젊은 층인 밀레니얼 세대와 노년층인 베이비붐 세대 사이에 여러 요인이 겹쳤기 때문이다.

밀레니엄 세대의 경우 이전과 비교했을 때 눈에 띄게 임신과 출산을 미뤄왔다. 이 때문에 노년층에 접어든 베이비붐 세대가 역대 조부모 중 가장 '고령'에 손주들을 보게 된 세대가 된 것이다.

베이비붐 세대가 다른 세대와는 다르게 노후 대비를 철저히 해뒀다는 점도 갈등 요인 중 하나다. 미 연방준비제도 조사에 따르면 지난 9월 현재 베이비붐(1946~1964년 출생) 세대의 총자산은 78조 달러(10경1790조원)에 달해 다른 세대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대별로 살펴보면 1946년 이전 출생한 초고령 세대(18조7000억달러), 1965~1980년 출생한 X세대(46조1000억달러), 1981년 이후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13조3000억달러)이다.

또한 투자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가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베이비붐 세대는 다른 세대보다 더 많이 여행과 외식에 돈을 쓰는 성향인 것으로도 밝혀졌다.

미 심리학자인 레슬리 돕슨은 "이것은 매우 흔한 골칫거리"라며 "베이비붐 세대는 인생의 4분의 3 지점에서 '내 삶이 거의 끝나가네'라고 느끼고 노년을 찾으려 한다. 하지만 자신만의 삶을 찾는 부모에게 밀레니엄 세대는 외면당했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분석했다.

美 출산 평균 연령 21.4세→27.2세로 상승
아시아경제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에서 자녀를 낳는 평균 연령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점도 갈등의 주요 인으로 꼽힌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집계에 따르면 1970년에는 첫 자녀를 낳는 평균 연령이 21.4세였으나 2000년에는 27.2세로 올라갔다. 실제로 밀레니얼 부부는 주로 30대나 40대에 자녀를 낳으려는 추세이며, 이 때문에 베이비붐 세대는 이전보다 더 '고령'인 조부모가 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결국 밀레니얼 세대와 베이비붐 세대가 육아에 대해 서로 다른 견해를 갖게 되며, 베이비붐 세대의 경험과 조언이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느껴지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비영리 단체 '미국인의 삶 조사 센터'의 대니얼 콕스는 예전에는 초보 엄마, 아빠들이 친척에게서 지혜와 도움을 구했지만, 이제는 구글과 핸드폰 앱을 찾는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베이비붐 세대가 이제는 자신만을 위한 독립을 바란다는 분석도 있다. 올해 61세인 넬라 핸슨은 이제 11살이 된 첫째 손녀를 아기 때부터 헌신적으로 돌봤으나, 자신이 최근 재혼한 것을 계기로 둘째, 셋째 손주와는 그만큼 시간을 보내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핸슨은 "이전만큼 해주지 못해서 마음이 너무 아팠다"면서도 이제는 재혼한 남편과 자신의 삶을 우선으로 둬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2022 한국 경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초산 평균연령은 1993년 26.23세에서 2020년 32.30세로 27년 만에 6.07세 많아졌다.

이에 지방자치단체들은 저출산·고령화 대책의 일환으로 조부모 돌봄 수당을 채택하고 있다. 조부모가 어린 손주를 돌보는 경우 1인당 월 30만원 안팎의 수당을 지급하는 형식이다.

지자체들이 조부모 돌봄 수당을 채택한 것은 가정에서 이뤄지는 사적인 일로 간주되던 조부모의 손주 양육을 노동 가치로써 공식적으로 인정한다는 의미가 있다. 또한 부모 입장에서는 자녀를 불안하게 남의 손에 맡기는 대신 혈육에게 맡기고 일터에 가서 경제 활동을 할 수 있고, 손주도 할머니·할아버지의 보살핌을 받으며 정서적으로 안정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