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슈 해외 스타 소식

김지민 "김준호와 결혼 안 하면 난 끝, 할리우드 가야한다" 벼랑 끝 심경 ('조선의 사랑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TV CHOSUN 리얼 다큐예능 ‘조선의 사랑꾼’ 시즌2가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가운데, ‘NEW 사랑꾼즈’ 4MC 김국진X강수지X김지민X황보라와 ‘조선의 집주인’ 최성국의 설레는 첫 녹화 현장 영상이 공개됐다. 사랑에 있어선 우열을 가릴 수 없는 ‘NEW 사랑꾼즈’가 최성국의 집에 모였을 때,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이번 티저 영상에서 엿볼 수 있다.

◇부부 리얼리티 첫 출연..국가대표 사랑꾼 ‘국수부부’

녹화 전부터 김국진은 아내 강수지의 가방을 들어주면서도 수줍음에 어쩔 줄을 모르는 ‘수지바라기’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런 김국진 앞에서 강수지가 “뭐라 불러야 할지 모르겠네...오빠라고 불러요?”라며 호칭 고민에 빠지자, 김국진은 ‘근엄’하게 “오빠라고 해야지~”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부 리얼리티 첫 출연으로 초장부터 고민에 빠진 김국진과 강수지의 방송용(?) 호칭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비맘’ 황보라, 김용건X하정우와 상견례 때 무슨 일이?

최근 임신 소식을 전하며 ‘예비맘’이 된 황보라는 “저희는 상견례를 할 때 스케줄이 많이 변동됐어요. ‘하주버님(하정우)’ 스케줄 때문에...”라고 배우 김용건X하정우 부자와 한 가족이 되기까지의 여정을 고백했다. 이에 김국진은 “10년 연애를 했으니 김용건 선생님 가족들과 많이 봤을 텐데...마음에 들어했어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러자 황보라는 “저를요? 말해 뭐해! 너무 맘에 들어했지, 이런 사람이 어딨어”라고 ‘셀프 폭풍 칭찬’으로 화답했다. 또 “아기 가졌다고 했을 때도 너무 좋아하셨다”며 ‘해피 바이러스’를 곳곳에 뿌렸다.

◇‘사회적 유부녀’ 김지민, “김준호와 결혼 안 하면 할리우드 가야 해”

한편, 개그계 선배 김준호와 열애 중인 김지민은 “저희가 한 3년 가까이 사귀면서...항간에는 ‘사회적 유부녀’라는 말이 돌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강수지는 “2년이 아니고 3년이에요?”라며 놀랐고, 김지민은 “사랑꾼이라면 주량처럼 연애기간도 내려 말하는 것”이라고 답하며 찰떡 같은 입담을 뽐냈다.

또 김지민은 “결혼을 한다면 이 사람(김준호)이랑 할 것 같은데, 안 하면 전 끝이에요. 할리우드 가야 돼요”라고 결혼에 대한 벼랑끝(?) 심경도 밝혔다. 할리우드 진출이 아닌 ‘유부 월드’ 입성을 기대하게 하는 김지민이 ‘차세대 사랑꾼’으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 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조선의 집주인’ 최성국, 제작진에게 ‘카드키’ 건넨 이유는?

이날 4MC와 함께한 첫 녹화 현장은 바로 ‘원조 사랑꾼’ 최성국의 집이었다. ‘조선의 집주인’으로 현장에 함께한 최성국은 “우리 집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라며 4MC를 소파에 앉히고, 자신은 바닥에 앉아 제대로 ‘손님 대접’에 나섰다. 또 그는 제작진에게 ‘집열쇠’에 해당하는 카드키를 선뜻 건네며 “내가 없을 때도 왔다갔다 하면서...알아서 해”라고 말해, 최성국의 집이 촬영 현장으로 쓰이게 된 이유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조선의 집주인’ 최성국과 함께한 ‘NEW 사랑꾼즈’ 4MC 김국진X강수지X김지민X황보라의 빵빵 터지는 케미스트리는 ‘조선의 사랑꾼’ 시즌2에서 만날 수 있다. ‘조선의 사랑꾼’ 시즌2 1회는 12월 18일(월) 밤 10시 TV CHOSUN에서 첫 방송되며, 매주 월요일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nyc@osen.co.kr

[사진] TV CHOSUN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