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석훈 "이러니까 아내들, 유부男 동창회 못 나가게 해...솔로 동창회에 버럭" (‘학연’) [Oh!쎈포인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솔로 동창회 학연’ 이석훈이 솔로들이 모이는 동창회에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5일 첫 방송된 MBC ‘솔로 동창회 학연’에서는 사랑을 찾아 10여 년 만에 다시 모인 동창생들의 로맨스가 베일을 벗었다.

유병재는 “제 일처럼 볼 수 있을 거 같은게 어린 시절 좋아한 친구와 통화하는 콘텐츠를 하려고다. 섭외하려고 제가 전화를 했는데 받았다. 여보세요 하고 받았는데 ‘여’에서 15살의 나로 돌아간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이석훈은 “이러니까 유부남들 동창회 못나가게한다”라고 말하기도. 김대호 아나운서는 “(이 프로그램을) 개인적으로 이용하겠다. 연애를 안 한지 7년이 넘었다. 연애 세포 제세동기로 써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초등학교 동창인 태은, 지나, 지은, 재림, 은학, 준구, 범혁, 범준이 등장했다. 친구들은 이은학을 학생회에 인싸라고 기억했다. 지은은 “공부 잘하고 성격 좋고 하니까 인기가 많았던 걸로 기억한다”라고 말하기도.

인터뷰를 통해 태은은 “두근두근거렸다. 꿈 같은 느낌이었다. 오는 길이”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은학은 “잊고있던 사람을 본 느낌. 지금 너무 좋아요”라고 말하기도. 준구는 “깜짝 놀랐다. 어떻게 세상에 이런 일이”라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지은은 “살짝 의식이 되기는 하는데 아직까지는 모르겠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석훈은 “동창회 많이 하겠다”라고 말했고, 유병재는 “동창생들이니까 금방 안 어색해지겠다”라고 말하기도. 유병재는 범준을 보고 본인과 닮았다고 말하기도. 이어 유병재는 범준이 짝사랑을 많이 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OSEN

동창회에서 짝사랑했던 구남친 구여친을 만난 적이 있냐는 질문에 은비는 “많죠. 이제는 응원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이은지는 짝사랑했던 사람을 길에서 만나면 인사하지 못하고 어색하게 반응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솔로 동창회’에서는 2G폰을 사용한다고. 각자의 폰 뒤에는 졸업사진이 붙어있었다. 은학은 “4박 5일 동안 이것만 쓰는 건 낭만있다”라고 말하기도. 보고싶은 동창으로 가장 많이 지목된 친구는 이지은이었다. 최다 언급 동창생에게는 알이 2개 지급됐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솔로 동창회 학연'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