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속보] ‘대장동 의혹’ 핵심 증인 유동규 탄 승용차, 고속도로서 대형트럭이 들이받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4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경기 과천 의왕고속도로에서 대형 트럭에 추돌 사고를 당했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오후 9시쯤 유 전 본부장은 서울에서 지인과 저녁식사를 마친 뒤 대리운전 기사가 운전하는 자신의 자가용에 타고 경기 화성시 자택으로 돌아가던 중 뒤에서 달려온 트럭에 추돌당했다.

유 전 본부장 차량은 그 충격으로 튕겨져나가 180도 회전하면서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멈춰섰다. 후속 사고는 없었다. 유 전 본부장은 사고 직후 119 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정치평론가 유재일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했다"라며 "유동규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다.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장동 #유동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