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취업과 일자리

작년 노인 일자리 44만개 늘었다 '전체의 절반'...20대는 1만개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자리 규모 비중, 50대가 처음으로 40대 제치고 1위



헤럴드경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언더스탠드 에비뉴 중앙광장에서 열린 2023 노인일자리주간 현장 국민참여관에서 방문객들이 일자리 상담 및 프로그램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용훈 기자] 지난해 60세 이상 노인 일자리가 44만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한 해 전체 일자리가 87만개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절반 가량을 차지한 셈이다.

이에 비해 20대 일자리는 전체의 1% 수준인 1만개 증가하는데 그쳤다. 또, 인구 고령화 영향으로 50대가 전체 일자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처음으로 40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일자리행정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일자리는 2645만개로 전년보다 87만개(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

[통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령대별로 60세 이상 일자리가 44만개 늘어 가장 많이 증가했다.

지난해 늘어난 일자리 2개 중 1개는 고령층 일자리인 셈이다. 이어 50대(26만개), 40대(10만개), 30대(5만개) 등 순으로 증가했다. 20대 이하 일자리는 인구 감소 등의 영향으로 1만개 늘어났다. 전 연령대 중 증가 폭이 가장 작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돌봄 수요 증가로 60세 이상이 많이 분포하는 보건·사회복지업에서 최근 일자리 증가세가 뚜렷하다"고 설명했다.

전체 2645만개 일자리 가운데 점유 비중은 50대가 24.0%(635만개)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2016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40대를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일자리 평균연령이 높아지는 등 인구 고령화의 영향이다. 이어 40대 23.8%(631만개), 30대 20.0%(528만개) 순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일자리 규모 자체는 남성이 많지만 증가세는 여성에서 두드러졌다.

남성이 점유한 일자리는 1499만개(56.7%)로 여성 1146만개(43.3%)의 1.31배 수준이다. 전년과 비교하면 여성의 일자리는 45만개 증가(4.1%)해 남성 42만개(2.9%)보다 더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30대 남성 일자리가 4천개 증가할 때 30대 여성 일자리는 5만개 늘었다.

산업별로는 보건·사회복지업과 도소매업이 각각 12만개, 11만개 늘어 증가 폭이 컸다. 제조업과 정보통신업도 9만개씩 늘었다. 반면 금융·보험업에서는 온라인 중심으로의 전환 등을 이유로 1만개 줄었다.

일자리 규모는 제조업이 507만개(19.2%)로 가장 크다. 도소매업 328만개(12.4%), 보건·사회복지 253만개(9.6%), 건설업 217만개(8.2%) 순으로 뒤를 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에서 62만개 증가했다. 비영리기업과 대기업은 각각 15만개, 10만개 늘었다.

일자리의 평균 근속기간은 대기업(7.9년), 비영리기업(7.7년), 중소기업(3.9년) 순이다.

평균연령은 중소기업(47.7세), 비영리기업(47.6세), 대기업(42.1세) 순으로 높았다. 전체 평균연령은 46.8세로 2021년 46.4세보다 소폭 높아졌다.

지난해 일자리 가운데 전년과 동일한 근로자가 점유한 지속 일자리는 2000만개(75.6%), 퇴직·이직 등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03만개(11.5%)로 집계됐다.

기업체 생성,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일자리는 342만개(12.9%), 기업 소멸 또는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 일자리는 255만개였다.

일자리는 근로자가 점유한 고용 위치를 의미하며 취업자와는 다른 개념이다. 예컨대 한 사람이 주중에는 회사에 다니며 주말에는 학원 강사를 한 경우 취업자는 1명이나 일자리는 2개다.

fact051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