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한국인·일본인 왔으면'…中, 관광객 안 늘자 특단의 조치 내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럽·말레이 등 6개국 비자면제

싱가포르는 내년 상호 무비자 입국

중국이 상호 비자 면제와 비자 발급 수수료 인하 등을 도입하며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중국 외교부 영사보호센터는 8일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계정을 통해 오는 11일부터 내년 12월 31일까지 비자 발급 수수료를 25% 인하한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인천공항 출국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수수료 인하 대상국은 한국을 비롯해 태국, 일본, 멕시코, 베트남, 필리핀 등 12개국이지만 계속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경우 단수비자(보통 신청)는 3만5000원에서 2만6000원으로, 1년 복수비자(보통 신청)는 10만원에서 7만5000원으로 수수료가 저렴해졌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올해 1월 코로나19에 대해 '을류을관'(B급 전염병에 대해 정상적인 B급 수준의 관리)을 시행한 뒤 중국 정부는 외국인 비자 및 입국 정책을 지속적으로 최적화해 중국과 외국 인력의 왕래를 촉진했다"고 말했다.

주한 중국대사관도 비자 발급 수수료 인하 소식을 전하며 중국과 외국의 편리한 인적 왕래를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주요 외신은 "중국은 최근 외국인 관광객 인바운드 여행을 늘리기 위해 많은 조치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1일부터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말레이시아 등 6개국에 대해 1년간 시범적으로 비자 면제 시행에 나섰다. 싱가포르와는 30일간 상호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기로 합의하고 내년 초부터 실시하기로 했다.

중국은 지난 3월 관광비자 발급을 정상화했지만, 외국인 관광객이 좀처럼 증가하지 않아 골머리를 앓고 있다.

중국 문화여유부 통계를 보면 올해 상반기 중국 국내 여행사가 담당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47만7800명이다.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 같은 기간 856만1600명의 5.5% 수준이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