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누구냐 넌…미국 올랜도서 새하얀 희귀 악어 태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6년 전 美 루이지애나 늪지대서 처음 발견

알비노와는 달라…눈 파란색·반점 나타나기도

뉴스1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악어 동물원에서 태어난 흰색 악어. <출처=CNN 기사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지윤 기자 = 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악어 동물원에서 세계적으로 희귀종인 흰색 악어가 태어났다고 CNN은 전했다.

이 악어는 루시즘(백변종)으로 인해 온몸이 흰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36년 전 미국 루이지애나주의 늪지대 둥지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백변종 악어는 이번에 태어난 악어를 포함해 전 세계에 단 8마리만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사육 환경에서 태어난 흰 악어로는 이번이 세계 최초다.

이 악어는 암컷이며 무게 약 96g, 총길이 49㎝로 일반적인 악어보다 작아 오히려 도마뱀처럼 생겼다. 당시 같이 태어난 수컷 악어는 일반 악어의 색과 무늬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백변종은 악어에게서는 매우 희귀하게 나타나는 유전적 변종으로, 색소가 완전히 결여된 알비노와는 다르다.

알비노는 분홍색 눈동자를 갖고 있지만 백변종 악어는 눈이 밝은 파란색이며, 피부색 자체는 흰색이지만 무늬나 반점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 피부에 검은 색소가 없어 햇볕에 잘 타기 때문에 직사광선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위험할 수 있다.

현재 동물원 홈페이지에서는 이 악어의 이름을 공모하고 있다. 동물원은 악어의 건강 상태와 발육 과정을 관찰한 뒤 내년 초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stopyu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