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종합] 김광규도 당했다…"전세 사기로 11년 간 모은 돈 잃어, 꼭 집주인과 계약해야" ('세모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TV조선 '세모집'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광규가 과거 전세 사기로 11년간 모은 돈 1억원을 잃었다고 밝혔다.

8일 밤 10시 방송된 TV조선 '세모집-세상의 모든 집'에서는 전 세계 명문대 학세권 집들이 소개됐다.

이날 월세가 비싼 미국 답게 하버드 학생들이 살아가는 집의 월세는 평균 400만원 정도였다. 학생들은 월세를 아끼기 위해 쉐어 하우스를 애용한다고. 또한 하버드 대학교 학생들은 커뮤니티를 통해 집값과 룸메이트 등의 정보를 교환한다고 알려졌다.

학생들이 집 계약하는 모습을 본 김광규는 "저런 건 진짜 부럽다"며 "나도 저랬으면 사기를 안 당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이어 "공인중개사가 대리인으로 나와 사인을 받았다. 내가 집주인과 만나지 않고 (계약서에) 사인했다고 사기를 당했다"고 전세사기를 당하게 된 이야기를 꺼냈다.

김광규는 "2010년에 전세 사기로 11년 동안 번 돈 1억 천만 원을 날렸다"고 아픈 기억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제이쓴은 "대리인과 계약하는 건 진짜 위험한 일이다. 검증할 방법이 없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김광규는 "꼭 집주인과 계약해야 한다"라고 여러번 강조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