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북한, 美북한인권특사 활동 비난…"내정간섭 선동하는 대결 특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인권연구협회 대변인 담화…"미국이야말로 인권 유린국"

뉴스1

줄리 터너 북한인권특사2023.10.18/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은 9일 줄리 터너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두고 "내정간섭과 대결을 선동하는 대결 특사"라며 그의 일련의 활동을 비난했다.

조선인권연구협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 미국이 반공화국 '인권' 모의판을 벌려놓으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공화국에 대한 극도의 적대감을 고취하고 있고 그 전열에 '북조선인권특사' 줄리 터너가 서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변인은 "터너가 거론하는 이른바 '탈북자' 보호, 정보 유입 확대, '인권 유린' 책임 추궁 강화는 우리 국가를 악마화하고 내부에 심리적 불안정과 불만을 조성해 궁극에는 제도 전복, 정권 붕괴의 기초를 닦아보려는 침략적 기도의 발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야말로 국제적 추궁을 받아야 할 세계 최대의 인권 유린국"이라며 미국이 "내정 간섭적인 대외 정책으로 온 세상을 소란스럽게 만들고 중동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유혈 참극의 인도주의 위기를 산생시켰다"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또 "공화국의 인권보장에 대한 최대의 위협은 바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서 오고 있다"며 "미국으로부터 가해지는 온갖 적대적 위협을 제거하고 미국의 불법무도한 적대시 정책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는 것이야말로 우리 인민의 인권을 수호하고 증진시키기 위한 유일무이한 방도"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인권은 그 어떤 경우에도 특정 국가의 패권주의 정책 실현의 도구로 될 수 없다"며 "미국을 비롯한 적대적인 위협 세력들의 주권 침해, 인권 침해로부터 우리 인민의 자주적 권리와 이익을 철저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와 관련한 미 정부의 정책 수립·집행 전반에 관여하는 직책으로, 6년여간 공석이었다가 지난달 터너 특사가 취임하면서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북한은 터너 특사에 대해 '인권 개념조차 모르는 무식쟁이'라며 그의 활동을 비난하고 있다.

yeh2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