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슈 검찰과 법무부

이재명 유동규, 뒤틀린 인연[검찰 왜그래]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동규 교통사고 소식에 법조계 '화들짝'

대장동 의혹 재판 '올스톱 사태'는 면해

유동규 "절대 자살 안한다" 이재명 저격

성남시 '행동대장'이 어쩌다 '폭로자'됐나

[이데일리 이배운 기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핵심 증인인 유동규 씨가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했단 소식이 전해지면서 법조계가 ‘화들짝’ 놀랐습니다. 이제 겨우 본궤도에 오른 대장동 관련 재판들이 일제히 멈출 뻔했기 때문입니다.
이데일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고속도로에서 유 씨가 탄 승용차가 차로를 변경하다 뒤에서 달려오던 8.5톤 대형트럭과 부딪혔습니다. 승용차는 180도 회전하고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지만 다행히 유 씨의 부상은 비교적 가벼운 수준에 그쳤습니다.

경찰은 대리운전 기사의 과실에 따른 단순한 사고로 잠정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유 씨는 사고 배후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있을 수도 있다고 의심하며 이 대표에 대한 악감정을 드러내고 “나는 절대 자살하지 않는다”며 병상에 누운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유 씨는 이 대표 성남시장 시절 그의 심복이자 행동대장으로 꼽혔던 인물입니다. 그랬던 유 씨가 어쩌다가 대장동 비리 폭로자를 자처하며 이 대표와 원수지간이 된 걸까요?

이재명 체제에서 초고속 승진…檢 압수수색팀 들이닥치자 극단적선택 시도하기도

두 사람의 관계는 1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유 씨는 2008년께 분당리모델링협의회를 결성해 활동하던 중 민주당 부대변인이던 이 대표와 인연을 맺었고 이후 성남시장 선거운동에서 맹활약했습니다.

이 대표가 성남시장에 당선되자 유 씨는 ‘낙하산 인사’ 논란 속에 성남시 산하 기관 중 규모가 가장 큰 성남시설관리공단의 본부장으로 임명됐고 위례·대장동 개발 실무를 맡았습니다. 이어 이 대표 경기지사에 당선되자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임명되는 등 초고속 승진 가도를 걸었습니다. 관광 분야에 전문성이 전혀 없는 성악과 출신의 유 씨가 차관급 인사가 된 것을 놓고 관가에서는 무성한 뒷말이 흘러나왔습니다.

하지만 ‘대장동 의혹’을 겨냥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면서 두 사람의 인연도 틀어지기 시작합니다. 2021년 9월,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러 주거지에 들이닥치자 유 씨는 창밖으로 자신의 휴대전화를 내던지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합니다. 문제의 휴대전화에는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수차례 통화한 내역이 있었습니다.

유 씨는 결국 증거인멸 우려를 이유로 구속됐습니다. 유 씨는 “정진상한테 던져놓은 말도 있고 그래서 떠안고 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 심경을 회고합니다.

유 씨와 이 대표의 관계를 놓고 의구심이 증폭되자 당시 대권주자였던 이 대표는 “유동규는 측근 그룹에 끼지 못한다” “선거를 도와줬다고 다 측근인가” “정진상, 김용 정도는 돼야 측근”이라며 유 씨와의 관계를 부인하고, 대장동 비리는 유 씨가 단독으로 저질렀다며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비리 ‘폭로전’ 나선 유동규…법원 “허위 아닌듯” 진술 신빙성 인정

지난해 9월 구속기간 만료로 풀려난 유 씨는 그사이 심경 변화를 겪은 듯 “의리? 이 세계에는 그런 게 없다”며 배신감을 토로했습니다. 특히 이 대표가 대장동 의혹 수사를 받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김문기 씨를 “하위 직원이어서 잘 알지 못한다”고 발언한 것에 깊은 실망감을 털어놨습니다.

그리고 유 씨는 작심한듯 이 대표도 대장동 비리에 관여했다는 폭로를 쏟아내기 시작합니다. 핵심 실무자로서 대장동 사업을 구석구석 잘 아는 유 씨의 증언은 검찰 수사에 결정적인 도움이 됐고, 재판에서도 무겁게 다뤄졌습니다. 이 대표 측은 “유동규의 사기극”이라며 진술을 믿을 수 없다는 방어 전략을 펼쳤고, 이에 격분한 유 씨는 버럭 고성을 지르거나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최근 법정에 선 유 씨는 김용 전 부원장에게 불법 선거 자금을 건넨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하고, 옷 속에 돈을 숨기는 방법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법원은 “경험하지 않으면 허위로 말하기 어려운 구체적 진술이 있었다”며 유 씨 진술의 신빙성을 인정했고, 김 전 부원장에게 유죄를 선고했습니다.

법원은 김 전 부원장이 챙긴 돈이 이 대표를 위한 선거 자금이라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나아가 검찰은 이런 검은돈이 오가는 상황 전반을 이 대표도 알았다는 것을 입증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번 판결은 이 대표가 대장동 비리를 저지른 고의와 동기를 입증하는 중요한 퍼즐 조각인 셈입니다.

한편 이번 교통사고로 유 씨가 입원하면서 예정됐던 대장동 본류 재판은 열흘가량 연기됐습니다. 사고의 실제 원인이 무엇이든 이 대표에 대한 악감정이 더욱 깊어진 유 씨는 퇴원 후 더욱 적극적으로 법정 증언을 이어갈 전망입니다.

다만 이 대표 역시 무죄 선고에 사활을 걸고 있는 만큼 1심에서 어떤 판결이 나오더라도 둘 중 한쪽이 불복하고 대법원까지 사건을 들고 갈 것이 유력합니다. 성남시에서 시작된 두 남자의 뒤틀린 인연이 마침표를 찍으려면 아직도 긴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