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가자지구 참상 영어로 알리던 팔레스타인 시인도 폭격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로 가자지구의 참상을 전하던 팔레스타인 시인이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사망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가자지구의 시인이자 작가인 라피트 알라리어(44)가 지난 6일 가자 북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추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자 이슬람 대학교의 영문학 교수였던 알라리어는 이스라엘의 폭격을 받는 가자지구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야기를 영어로 알려온 젊은 작가 중 한 명입니다.

그는 일상을 X(엑스, 옛 트위터)에 기록했습니다.

지난 4일 올린 마지막 메시지에서는 "우리는 화약과 시멘트에 겹겹이 둘러싸여 있다"며 "내 아이들과 가족을 포함한 많은 사람이 여전히 셰자이야(가자지구 북부 도시)에 갇혀있다"고 썼습니다.

알라리어는 이스라엘군이 지난 10월 가자 북부에서 지상전을 개시한 뒤에도 북부를 떠나 피란길에 오르는 것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알라리어의 친구들은 그가 자신의 집이 공격당하면 최후의 수단으로 "군인들의 얼굴에 내 펜을 던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의 친구 중 한 명은 "온 가족이 너무 위험하니 떠나자고 했지만, 그는 언제나 '나는 집에 머무는 학자이자 민간인일 뿐이다. 떠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했습니다.

가자지구의 참상을 영어로 전해온 다른 시인인 모사부 아브 토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 친구이자 동료인 라피트 알라리어가 가족과 함께 사망했다"며 비통한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알라리어는 가자지구 출신 작가와 해외 멘토를 연결해 영어 작문 워크숍을 제공하는 '위 아 낫 넘버스'(We are not numbers)의 공동 창립자였습니다.

그는 지난달에는 '내가 죽어야 한다면, 그 죽음이 이야기가 되게 하소서'라는 시를 X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그간 하마스를 옹호한 발언으로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지난 10월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해 1천200명을 살해하고 240명을 납치한 데 대해 알라리어는 BBC 인터뷰에서 "합법적이고 도덕적"이라며 "바르샤바 게토 봉기와 똑같다"고 말해 공분을 샀습니다.

바르샤바 게토 봉기란 1943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유대인들이 수용소에 이송되는 것에 대항해 일으킨 봉기로, 당시 1만 4천 명의 유대인이 사망했습니다.

알라리어는 또 하마스 무장대원들이 10월 7일 공격 당시 여성들을 강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모든 강간·성폭력 주장은 거짓말"이라며"이스라엘은 이 주장을 가자지구 학살을 정당화하기 위한 연막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라피트 알라리어 X 캡처, 연합뉴스)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