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엔비디아 대표 "각국 AI 인프라 독자 구축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젠슨 황 대표, 세계정부정상회의서 주장

아시아경제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각국이 독자적인 인공지능(AI)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CEO는 12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한 2024 세계정부정상회의 대담 프로그램에 참석해 "모든 나라는 다른 국가나 민간 기업이 자국의 AI 인프라를 구축하도록 허용하면 안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대담은 젠슨 황 CEO와 더불어 챗GPT 개발사 오픈 AI의 CEO 샘 올트먼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다. 참석자들은 AI의 미래를 주제로 의견을 나눴다.

황 CEO는 "각자의 문화를 보호하면서 AI의 경제적 잠재력을 이용하려면 모든 나라가 각자의 AI 인프라를 보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AI 인프라를 가능한 한 빨리 구축한 뒤 혁신하고 산업을 활성화하는 일은 전적으로 해당 정부에 달렸다"고 조언했다.

AI의 위험에 대한 공포에 대해선 "지나치게 부풀려졌다"고 일축하고 "자동차, 항공과 같은 새로운 기술과 산업 분야에선 이미 성공적으로 규제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 새로운 기술(AI)에 대해 다른 사람들을 겁주고 혼란케 하고 AI 기술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부추기면서 '우리에게 의지하라'고 하는 이해집단이 있다"며 "이건 실수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반도체 제조업체 가운데 시가총액 세계 1위인 엔비디아는 마이크로소프트나 메타플랫폼, 아마존닷컴, 알파벳 등 거대 고객사의 투자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이 두 배로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월가 애널리스트들은 엔비디아 제품에 대한 수요 급증으로 이르면 2025년 반도체 업계에서 최대 매출 기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