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사설] 의총 불참한 이재명 대표, ‘공천 내홍’ 직접 수습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공천 내홍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4·10 총선 공천 내홍이 격화하고 있다. 불공정 시비는 이재명 대표의 결자해지를 요구하는 목소리로 커졌다. 하지만 수습 열쇠를 쥔 이 대표 리더십은 보이지 않는다. 의원총회 불참 등으로 회피·불통 논란만 더 키웠을 뿐이다. 공천 파동은 내부 균열과 민심 이반을 키우기에 무시하고 덮을 일이 아니다. 이 대표는 해명이든 사과든 대안 제시든 직접 소통하고 수습에 나서야 한다.

불공정 공천 논란은 22일에도 확산했다. 동교동계 권노갑 상임고문, 정대철 헌정회장과 이강철·강창일 전 의원 등 원로들은 ‘사천’ 의혹을 제기하고 이 대표의 책임있는 답을 요구하는 입장문을 내놨다. 앞서 전날엔 김부겸·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 대표가 바로잡으라”고 요구했고, 의원총회에선 친문·비명계 의원 15명이 ‘밀실 공천’ ‘이재명 사당화’ 의혹을 성토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의총에 불참했고, 이날도 기자들과 만나 “시스템에 따라 합리적 기준으로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골라내는 중”이라고 반박했다. 공식 회의나 묻는 말은 외면하고, 언론에 ‘시스템 공천 중’이라고만 독백한 셈이다. 이 대표가 비판해온 윤석열 대통령의 불통과 무엇이 다른가 묻게 된다.

불공정 공천 시비는 지도부가 자초한 측면이 크다. 문학진 전 의원에게 전화해 불출마를 거론하고, 측근 당직자들과 컷오프를 논의해 ‘밀실·비선’ 논란을 키운 건 이 대표다. 당 지도부는 정체불명의 여론조사를 부인하다 당이 했다고 뒤늦게 시인했다.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발표에서도 친명 측근들은 단수 공천·경선 등으로 배치되고, 비명계는 의원 평가 하위 20%에 다수 포함됐다. ‘사당화 공천’ 반발이 허투루만 들리지 않는다.

대의민주주의하에서 선거는 정당 공천으로 시작된다. 공천이 왜곡되면, 그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지고 대의제도 무력화될 수밖에 없다. 그 점에서 사천 논란은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이 대표는 더 이상 수수방관하지 말고, 진행 중인 공천의 실상·의혹에 대해 책임있게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 그래야 수습과 반전 전기가 마련될 수 있다. 친명 주류·중진의 헌신이나 희생 해법도 결국 이 대표만이 결단할 수 있다. 계속 침묵한다면 불공정 공천은 이 대표 뜻으로 읽힐 것이다. 그러면 제1야당의 총선 전망은 없다. 대표의 리더십 부재가 총선 최대 악재가 되어서야 되겠는가.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