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검찰, '통계조작 의혹' 국토부 전 차관 등에 구속영장 재청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통계조작 의혹' 국토부 전 차관 등에 구속영장 재청구

문재인 정부가 주요 국가통계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윤성원 전 국토교통부 1차관과 이문기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습니다.

대전지검은 윤 전 차관과 이 전 청장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통계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문 정부에서 각각 국토부 1차관과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으로 근무하면서 한국부동산원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해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통계 수치를 임의로 낮추도록 하는 등 의무에 없는 일을 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