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한혜진, 대한민국 형량에 분노...前판사 앞에서 "판새" 독설 날려 (국민참견재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한혜진이 前판사 앞에서 독설을 날렸다.

22일 방송된 SBS '국민참견재판'에서는 서장훈, 한혜진, 이상윤, 타일러가 배심원으로 참여해 뉴스 속 사건에 대해 논쟁을 펼쳤다.

이날 '국민참견재판'에는 20년 동안 판사로 재직했던 도진기 前판사가 출연해 S.O.S를 요청했다.

前판사의 등장에 부모 대표로 출연한 한혜진이 "뉴스를 보며 항상 답답했다. 왜 형량을 이것밖에 안 주는 걸까. '판새'라는 댓글도 많이 달린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그러자 도진기 前판사는 "내가 판사 시절 별명이 '뒷목판사'였다. 형을 세게 내려서 붙었던 별명. 과거 보이스 피싱 인출책이 검거됐는데 그 당시에는 보통 집행 유예를 선고받았다. 나는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은 "국민들이 좋아하는 판사님이실 것 같다"며 화색을 띠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진기 前판사는 "김은희 작가 드라마 못지 않은 사건"이라며 오늘의 사건을 소개했다.

그는 '한 남자의 신고로 시작된 사건'이라며 "아내와 별거 후 5년 째 이혼 소송 중인 남편이 아내와 아들과 연락이 두절돼 경찰에 신고했다"고 사건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 서장훈은 "처음 사건부터 이혼으로 시작을 한다"고 아무도 생각 못했던 포인트로 짠한 웃음을 안겼다.

도진기 前판사가 소개한 사건은 10대 아들이 엄마를 살해한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