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박세웅-사사키 '에이스 맞대결' 성사...롯데 '한일 교류전' 17년 만에 재개 [공식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준상 기자)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일본프로야구(NPB) 지바 롯데 마린스가 17년 만에 교류전을 치른다.

롯데는 21일부터 3월 5일까지 2차 오키나와 스프링캠프를 실시한다. KBO리그 롯데 선수단은 22일 니시자키 야구장에서 지바 롯데 1군 선수단과 합동 훈련, 24일 및 25일에는 2차례 교류전을 진행한다. 구단은 지난해 2월 일본 오키나와현 이시카기 시영구장에서 지바롯데 2군과 합동 훈련 및 교류전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합동 캠프에 앞서 박준혁 롯데 단장은 “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구단은 앞으로도 형제구단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지바롯데와의 교류전을 정례화할 계획"이라며 “교류전 외에도 선수 및 지도자 교류를 비롯한 다양한 노하우 공유를 위한 소통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롯데 자이언츠와 지바 롯데의 1군 교류전은 2007년 이후 17년 만에 재개된다. 24일 교류전 1차전에는 롯데 자이언츠 애런 윌커슨, 지바 롯데 오지마 카즈야가 선발투수로 예정됐다. 25일 2차전에서는 한국과 일본 롯데 양구단 에이스인 박세웅과 사사키 로키를 선발투수로 예고하면서 맞대결이 성사되었다. 또한, 전준우, 구승민, 김원중, 한동희, 윤동희 등 주축 선수들은 교류전에서 최고의 컨디션으로 출전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

김태형 롯데 감독은 “NPB 팀과 연습경기를 잡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데, 이렇게 교류전을 준비해준 구단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바 롯데와 연습경기 이상의 교류도 있을 테니 선수들에게는 분명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바 롯데와 교류전을 앞둔 마무리투수 김원중은 “NPB리그 명문팀이자 형제구단인 지바 롯데와 연습경기가 굉장히 기다려진다”며 “우수한 선수들과 연습경기를 할 수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큰 동기부여가 된다. 잘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향후 롯데 자이언츠는 이번 한국과 일본 롯데 교류전을 단순히 양 구단만의 교류가 아닌 그룹사 전체의 교류 행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