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탈레반, 아프간 장악

아프간, 축구장에 모인 수천 명 앞 살인범 2명 공개 처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이 또 공개 처형을 단행했다.

AP, AFP 통신 등의 23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탈레반 당국은 전날 오후 1시경 아프간 남동부 가즈니의 축구 경기장에서 살인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남성 2명을 시민 수천 명 앞에서 총살했다.

사형 집행 전 아티쿨라 다르위시 대법원 당국자는 "이 두 사람은 유죄 판결을 받았으며 법원에서 2년간의 재판 끝에 사형 명령이 내려졌다"며 탈레반 최고 지도자 바툴라 아쿤드자다가 서명한 사형 집행 영장을 낭독했다.

종교학자들은 피해자 가족에게 사형수들을 용서해달라고 간청했으나 가족들은 이를 거부했고 사형이 집행됐다.

탈레반에 따르면 이날 처형당한 2명은 사이드 자말과 굴 칸이라는 남성이다. 사이드는 2017년, 굴은 2022년 각각 흉기를 사용해 살인한 혐의를 받았다.

탈레반은 이들이 법원과 항소법원, 대법원 등 3번의 재판을 거쳐 살인 혐의에 대한 유죄 판결과 사형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탈레반은 2021년 8월 재집권 이후 이슬람 율법(샤리아)을 법으로 도입했다. 2022년 아쿤드자다가 판사들에게 "절도, 납치, 선동 등에 대해 면밀히 조사한 후 샤리아의 조건에 맞으면 후두드(hudud)와 키사스(qisas)를 시행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여기서 후두드는 살인·강도·강간·간통 등 중범죄에 대한 이슬람식 형벌로 참수, 투석, 손발 절단, 태형 등을 의미한다. 키사스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비례 대응 개념을 말한다.

탈레반이 재집권 후 공개 처형을 실시한 것은 2022년 12월과 2023년 6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