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오늘의 미디어 시장

SNS에 대통령 '딥페이크'…방통위, 플랫폼들과 자율규제 회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 생성물 표시, 탐지 모니터링, 삭제·차단 조치" 등 방안 논의

머니투데이

최근 틱톡 등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합성 딥페이크 영상./사진=틱톡 캡쳐


방송통신위원회는 23일 딥페이크 허위정보의 자율규제 강화를 위한 민관협력 회의를 개최했다.

AI(인공지능) 딥러닝을 통해 진위를 구별하기 어렵도록 제작한 딥페이크 이미지·영상이 논란인 가운데 최근에는 윤석열 대통령 스스로 현 정부를 비판하는 딥페이크 영상이 SNS(소셜미디어)에 확산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방통위는 "최근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한 유명인 관련 허위조작정보가 SNS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실제 사기 피해가 발생하는 등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사업자가 즉시 취할 수 있는 피해 예방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는 국내외 플랫폼이자 AI 기술 개발사인 네이버, 카카오, 구글, 메타, 엑스(X, 옛 트위터), 바이트댄스(틱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AI 생성물 표시, 탐지 모니터링, 삭제·차단 조치 등과 관련된 자율규제 현황과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상인 부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주재하면서 "딥페이크 허위정보로 인한 개인 피해와 사회적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플랫폼의 자정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큰 선거들도 앞두고 있는 만큼, 더욱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자율규제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 부위원장은 또 국내 사업자에게 뮌헨 기술협약 등 글로벌 기업의 자율규제 강화에 상응하는 조치를 요청하고, 글로벌 사업자에게는 국내 사업자 수준의 신속한 조치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뮌헨 기술협약은 지난 16일 뮌헨안보회의에서 구글, 메타, 엑스, 틱톡 등 20개 주요 플랫폼·기술 기업이 서명했다. 전세계 유권자를 속이는 허위정보 대응을 위해 공동 대응하는 내용이다.

변휘 기자 hynews@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