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울지마톤즈’ 남수단 제자들, 전문의 됐다…"고국서 의술 펼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화 ‘울지마 톤즈’의 주인공으로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의사이자 사제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다 선종한 고 이태석 신부의 제자 2명이 한국에서 전문의 자격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아시아경제

2016년 부산백병원 임상실습과정 중 이태석 신부 흉상 앞에서 기념 촬영 중인 제자들(왼쪽이 토마스 타반 아콧, 오른쪽이 존 마옌 루벤) [사진출처=인제대학교 백병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인제대학교 백병원은 2024년 제67차 전문의 자격시험 합격자 2727명 가운데,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토머스 타반 아콧과 존 마옌 루벤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태석 신부의 권유로 한국에서 의사가 되는 길을 선택했다. 2009년 수단어린이장학회 도움으로 공부를 시작한 이들이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은 2010년 이태석 신부는 대장암으로 선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의사가 돼 고국으로 돌아가겠다는 꿈과 이태석 신부의 정신을 이어가고자 더욱 공부에 매진했다.

2012년 이태석 신부의 모교인 인제대학교 의과대학에 입학한 토마스와 존은 각각 83회와 84회 의사 국가시험에 합격해 의사가 됐다. 타국에서 어학과 의학을 함께 공부하는 과정이 힘들었지만, 인제대에서 전액 장학금으로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지원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에서 인턴 수련을 했다. 이후 토마스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외과, 존은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내과에서 레지던트로 수련받고 올해 전문의 시험에 합격했다.

두 사람이 외과와 내과를 선택한 것은 모두 남수단에서의 의료활동을 염두에 둔 결정이었다. 남수단은 수년간의 내전으로 사람들이 충분한 의료 서비스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과를 선택한 토마스는 "남수단에는 외과 의사 부족으로 간단한 급성 충수염이나 담낭염 등도 빨리 수술받지 못해 죽는 사람들이 많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외과를 선택했다” 고 말했다. 내과를 선택한 존도 "어릴 때부터 내전과 의사가 없는 환경 속에서 진료받지 못해 고통을 겪는 이들을 많이 보았다"며 "그중에는 말라리아, 결핵, 간염, 감염성 질환 등 내과 질환들이 대부분이라 내과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토마스는 더 많은 수술을 배우며 외과 의사의 경험을 쌓기 위해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에서 전임의(펠로) 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존도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에서 전임의(펠로) 과정을 마친 후 남수단으로 돌아가 의료활동과 함께 후배 의사를 양성하는 일을 할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고 이태석 신부가 생전 수단 톤즈에서 선교의료교육활동을 펼칠 때 모습 [사진출처=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제자는 "한국이라는 나라를 알고 의학 공부를 통해 의사가 될 수 있었던 모든 것들이 이태석 신부님 덕분이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전공의 수련에 어려움 없이 임할 수 있게 도와준 인제대학교 백병원 교직원분들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태석 신부는 1987년 인제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의사가 됐다. 이후 사제의 길을 선택한 그는 2001년 아프리카 남수단의 오지 톤즈로 건너가 병원과 학교, 기숙사를 짓고 인술을 펼치다 2010년 대장암으로 48세의 나이로 선종했다. 그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울지마 톤즈'는 2010년 개봉해 44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다큐멘터리 영화 흥행 5위에 올랐다. 또 남수단 초중등 교과서에는 그의 생애와 활동이 실리고, 그가 세운 학교의 졸업생 50여명이 의사의 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