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대통령실, 윤 대통령 짜깁기 조작 영상 확산에 “강력 대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최근 SNS에서 ‘양심고백 연설’이라는 제목으로 확산 중인 윤석열 대통령 딥페이크 영상물.


대통령실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이 등장하는 조작 영상과 관련해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 관련 조작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이라는 제목의 영상물에서 윤 대통령은 “무능하고 부패한 윤석열 정부는 특권과 반칙, 부정과 부패를 일삼았다”며 “저 윤석열, 상식에서 벗어난 이념에 매달려 대한민국을 망치고 국민을 고통에 빠뜨렸다”고 말한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말로는 서민을 위한다고 하지만 무능과 부패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그리고 집 없는서민들을 절망에 몰아넣었다”며 “저 윤석열의 사전에 정치보복은 있어도 민생은 없다”고 말한다.

대통령실은 해당 영상에 대해 국민에게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정보로 판단돼 차단 조치가 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 허위 조작 영상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관련 보도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시키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메타, 틱톡 등 SNS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 등 허위 조작 영상이 유통됨에 따라 서울경찰청은 지난 21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영상의 삭제 차단을 요청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방심위는 이날 오전 통신소위를 개최해 실제 영상을 이용해 만든 해당 게시물이 일반인들이 실제로 대통령이 관련 발언한 것으로 오인하게 할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정보통신 심의규정 8조의3 ‘사회 혼란을 현저히 야기할 우려가 있는 정보’로 판단해 접속 차단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일부 매체에서 사실과 다른 허위 조작 영상을 풍자 영상으로 규정하거나 가상 표시가 있어 괜찮다고 보도하고 있는 점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는 가짜뉴스를 근절해야 하는 언론 사명에도 반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해당 영상은 명백한 허위 조작 영상이며, 설령 가상 표시를 했다고 하더라도 가상 표시를 삭제한 영상이 온라인에서 확대 재생산되고 있으므로 허위 정보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당위성에 비춰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며 “대통령실도 향후 이와 같은 허위 조작 영상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임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주의의 꽃인 총선을 앞두고 허위 조작 영상이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우리 사회 전체가 힘을 모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허위 영상을 제작한 사람을 추적해 법적 처벌할 방침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지금 고발된 상황으로 알고 있고 경찰에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유설희 기자 sorry@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진보? 보수? 당신의 정치성향을 테스트해 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