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임창정, 미용실 '먹튀' 의혹 해명 "동업자와 오래 전 결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초상권 도용도 주장 "영업 사실 알지 못했다"

더팩트

가수 임창정이 미용실 '먹튀' 의혹을 해명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공미나 기자] 가수 임창정이 회원권을 '먹튀'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용실과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는 23일 "기사로 보도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이 고향 친구(이하 S 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다"며 "임창정은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 씨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임창정과 S 씨가 갈라선 이유를 "미용실을 운영하는 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과 맞지 않아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창정은 S 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라며 "임창정 씨는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다.

끝으로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다"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임창정이 지난 2014년 지인 명의로 개업한 경기 분당 판교 소재 미용실이 고객들로부터 받은 이용권 금액을 돌려주지 않고 폐업했다는 주장이 이날 제기됐다. 또한 미용실 헤어 디자이너들도 월급을 받지 못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와 별개로 앞서 YES IM엔터테인먼트가 2018년 설립한 연예 아카데미 YES IM 아카데미가 지난해 광고 촬영 후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관련해 YES IM엔터테인먼트는 "소속사, 임창정과 전혀 무관한 회사"라고 밝혔다.

mnmn@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