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환자 방치할 수 없어서…" '불법진료' 책임까지 떠안은 간호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전공의가 떠난 자리를 메우고 있는 간호사들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당장 지시를 내릴 의사가 없어 환자의 처치가 늦어지고 눈앞의 환자를 방치할 수 없어 불법인 걸 알면서도 직접 의료행위를 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예원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 상급종합병원엔 현재 지시를 내릴 전공의가 거의 없습니다.

병원에 남은 간호사들은 혹시 환자가 잘못될까 매 순간 속이 타들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