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이효리 "제니·뉴진스, 노출 의상 안 입길…지켜주고파" (레드카펫)[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이효리가 후배 가수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KBS 2TV '더 시즌즈- 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엄정화는 등장부터 대표곡 '초대'를 열창해 분위기를 달궜다.

이날 엄정화는 파격적인 의상으로 화제가 됐던 'Come 2 Me' 활동을 회상했다. 이효리는 "첫 방송에 팬티만 입고 나오시지 않았냐"라고 운을 뗐다.

이에 시스루 의상을 입은 엄정화는 "지금도 비슷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정화는 "당시 거의 포털 서버가 다운되고 난리였다"라고 회상했다. 이효리가 "좋은 말, 나쁜 말이 많지 않았냐"라고 하자 엄정화는 "좋은 말은 없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효리는 "엄정화 이후로 후배들이 줄줄이 사탕으로 그런 옷을 많이 입었다"라며 "제일 처음으로 하는 게 욕을 많이 먹는데, 그걸 언니가 먼저 해 줘서 좋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효리는 "내가 제니, 뉴진스도 좋아하는데 그런 걸 안 입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노출이 있으면 막 '안돼', '가려' 하면서 지켜주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라며 후배 가수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엄정화는 성대 이상으로 인해 콘서트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엄정화는 "목이 상하면서 정말 꿈도 못 꿨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환불원정대를 거쳐 댄스가수 유랑단을 하면서 용기가 생겼다. 무대에 서는 게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를 너무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은 엔하이픈이 게스트로 함께 등장해 원디렉션의 'What Makes You Beautiful'를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였다.

엔하이픈 선우는 이효리를 향해 "실물로 처음 뵈니 너무 빛나고 아름다우시다"라며 감탄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가짜로 얘기하는 것 같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2TV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