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종합] 트럼프, ‘헤일리 고향’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서도 승리…바이든과의 재대결 확실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번 경선서 전승…본선행 쐐기
트럼프 “기록적 승리”…‘사실상 대관식’ 평가도
헤일리 “포기 안 해…슈퍼 화요일 경선지 갈 것”


이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공화당 대통령 선거 후보를 뽑기 위한 다섯 차례의 경선에서 전승하면서, 조 바이든 현 대통령과의 리턴 매치가 확실시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개표율 99% 기준 59.8%의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유일한 경쟁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39.5%)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재선 도전 이후 압도적인 독주 체제를 굳혀 온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경선 투표에서도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 지었다. AP통신과 CNN방송 등 주요 언론들은 이날 오후 7시 경선 투표가 끝나자마자 출구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리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월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부터 이날까지 5번의 경선에서 연전연승하면서 본선행에 성큼 다가섰다. 특히 공화당 대선 경선의 마지막 승부처로 여겨졌던 이날 경선에서까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사실상 트럼프 전 대통령의 ‘후보 대관식’이 됐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아이오와, 뉴햄프셔,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등이 경선 조기 개최 4개 주로 정착한 2008년 이후로 현직 대통령의 재선 도전을 제외하고 한 후보가 4개 경선에서 전부 승리한 것은 여야를 통틀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는 이들 4개 주에 더해 버진아일랜드에서도 승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선거가 끝나자마자 5분 만에 승리 연설에 나섰다. 그는 “기록적인 승리”라면서 “우리는 11월 대선에서도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바이든은 우리나라를 망치고 있다”며 “바이든의 눈을 보면서 ‘당신은 해고야, 나가라’라고 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컬럼비아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컬럼비아(미국)/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자신의 고향인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도 패한 헤일리 전 유엔 대사는 강력한 사퇴 압박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헤일리 전 대사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출신의 토박이이자 이곳에서 하원의원과 주지사를 지냈다. 이곳에서마저 패배한 헤일리는 중도층의 지지세에 힘입어 바짝 추격했던 뉴햄프셔에 이어 경선 초반 두 번의 반전 기회를 모두 써버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헤일리는 최소한 내달 5일인 ‘슈퍼 화요일’까지 경선에 남아있겠다고 약속했지만, 경선 승패는 이미 결정 났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헤일리 전 대사는 “후보가 단 한 명인 소련식 선거는 안 된다”며 “다수의 미국인이 트럼프와 바이든을 지지하지 않는 현재 나는 이 싸움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미시간으로 향하고, 그다음 주 슈퍼 화요일 경선을 치르는 주들로 가겠다”고 말했다.

슈퍼 화요일은 대통령 선거 과정 중 대통령 후보자를 지명할 권한을 가진 대의원을 가장 많이 선출하는 날이다. 사전에 지지 후보를 미리 공개한 대의원들의 과반을 한꺼번에 선출하기 때문에 결과에 따라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힌다. 공화당은 3월 5일 앨라배마, 알래스카, 아칸소,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텍사스 등 약 10개 주에서 코커스(당원대회)와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이투데이/변효선 기자 (hsbyu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