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날아온 25t 화물차 바퀴, 관광버스 덮쳐…2명 사망·13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 트레일러의 뒷바퀴가 빠져 반대편 차로에 있던 관광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 기사 등 2명이 사망하고 1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5일 경기남부경찰청 고속도로 순찰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9분경 경기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359㎞ 지점에서 25t 화물 트레일러 차량이 5차로에서 3차로로 달리던 중 운전자 기준 트레일러 뒤편 왼쪽 타이어 바퀴 1개가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름 약 1m, 무게 80kg에 달하는 바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버스전용차로에서 부산 방향으로 달리던 관광버스 앞유리 정면을 뚫고 들어갔다. 바퀴는 운전기사와 기사 대각선 뒷편 좌석에 앉아있던 승객을 치고나서 통로 중간에 겨우 멈춰섰다. 경찰 관계자는 “화물 트레일러는 컨테이너를 싣고 서울로 가는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 사고로 타이어에 맞은 버스 운전기사 나모 씨(61)와 승객 송모 씨(60)가 숨졌다. 또 다른 승객 2명은 중상을 입었고, 11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중상자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버스에는 광주에서 활동하는 한국 아마추어 사진작가 연합회원 37명이 경기 안산시에서 있었던 총회에 참석한 뒤 광주로 돌아오는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들은 “쾅 하는 소리와 함께 버스 앞 유리로 갑자기 타이어가 들어와 아수라장이 됐다”고 전했다.

바퀴가 빠진 화물 트레일러는 더 이상 주행하지 못하고 도로에 멈춰 섰다. 다행히 2차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이 사고로 일부 도로가 통제되면서 1시간 반가량 경부고속도로에선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화물 트레일러 운전자인 황모 씨(69)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황 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황 씨는 “바퀴가 갑자기 왜 빠졌는지 잘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화물 트레일러 차량 블랙박스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예정이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8년 7월 서해안고속도로에서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챠량 위로 대형 트레일러의 바퀴가 날아들어 일가족 4명 중 조수석에 타고 있던 부인이 현장에서 숨졌고, 운전하던 남편과 뒷자리에 타고 있던 자녀들이 다쳤다. 당시 화물 트레일러에서 튕겨져 나온 바퀴는 사고 3일 전 타이어를 교체했지만 차량 축에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안성=이경진 기자 lk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