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최민식, 韓영화 자존심 회복…'파묘' 올해 최단 기간 200만 돌파[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최단 기간 2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파묘'가 개봉주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파묘'는 개봉일부터 4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5일 일일 관객 수는 81만 8140명, 개봉 주말인 23일부터 25일까지 196만 3554명을 모았다. 이에 누적 관객 229만 9716명을 동원했다.

여타 상업 영화들이 통상 수요일에 개봉한 반면, '파묘'는 목요일에 개봉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최고 흥행작 '서울의 봄' 개봉주 주말 스코어 149만 4226명, 개봉주 누적 관객 수 187만 7123명을 뛰어넘는 스코어로 K-오컬트의 위력을 입증했다. '파묘'는 올해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경신한 후 최단 기간 100만, 2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물론 24일에는 77만 925명, 25일에는 81만 8130명을 동원하며 2024년 일일 최다 관객수를 기록,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파묘'가 '서울의 봄'을 이어 한국 영화의 흥행을 이끌 전망된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최민식, 유해진, 김고은, 이도현 주연이며, 장재현 감독 작품이다. '파묘'는 현재 CGV 골든 에그지수 95%를 유지하고 있다.

티모시 샬라메 주연의 '웡카'는 계속해서 2위 자리를 지켰다. 일일 관객 수 11만 364명, 누적 관객 수 297만 347명을 기록했다. '웡카'는 가진 것은 달콤한 꿈과 낡은 모자뿐인 윌리 웡카가 세계 최고의 초콜릿 메이커가 되기까지 놀라운 여정을 그린 어드벤처다.

'건국전쟁'은 3위로 이례적 흥행을 이어갔다. 하룯 동안 43만 128명을 추가했다. 누적 관객 96만 6283명으로, 100만을 향해 가고 있다.

4위는 일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인연의 기적, 그리고 합동 강화 훈련으로'이 차지했다. 5위는 국내 애니메이션 '브레드이발소: 셀럽 인 베이커리타운'이었다.

예매율에서는 오는 28일 개봉하는 '듄: 파트2'와 '파묘'가 비등비등하게 경쟁하고 있다. 1위인 '듄: 파트2'의 예매율은 46.6%, 2위인 '파묘'의 예매율은 40.6%다. 그 뒤를 3위 '웡카'가 4.2%로 잇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