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고민정 “임종석, 공천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계파갈등은 위험수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6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서울 중성동갑 공천과 관련 "지금 상황에서는 공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까지 왔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임 전 실장보다 그 지역의 지지율이 더 잘 나오는 사람이 누가 있는가 조사를 아마 여러 차례 한 것으로 보이는데 만약에 더 잘 나오는 사람이 있었으면 여기까지 왔겠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구성동갑은 제가 있는 광진을과 바로 옆 지역구이기 때문에 그곳의 기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본선이 상당히 어렵다. 지금은 민주당에서 공천을 누가 받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지역 주민들은 '민주당 후보를 빨리 정해야 국민의힘과 싸울수 있지 않겠나' 한다"고 했다.

이어 "임종석이라는 인물로 보지 말고 그 지역에서 누가 이길 수 있는가를 보고 판단해야 하는 것이 야당인 민주당의 몫"이라며 "지금은 터져버리기 일보 직전까지 와버렸고 조정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들을 다 실기했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빨리 공천을 해서 이 문제를 일단락시켜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최근 당내 공천 갈등 양상에 대해서는 "이렇게 심각한 때가 있었나 하는 정도"라며 "계파 갈등으로 보이는 이 국면이 실제로 국민들한테도 굉장히 위험한 수위까지 와 있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탈당한) 이수진 의원, 김영주 의원도 왜 하위 20%를 받았는가에 대한 객관적인 납득이 저조차도 안 된다. 하위 20%에 대해선 본인에게 설명하는 게 필요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탈당 등 여진이 이어질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이재명 대표와 친명계 중진들의 불출마 요구에 대해선 "하위 20% 문제, 여론조사에 대한 불신 문제를 명확하게 풀어야 한다"며 "현재로서는 누구 하나 바꾼다고 해서 이 문제가 금세 해결되기엔 너무 촉박한 시간인 것 같아 실현할 수 있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