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쿠팡플레이, 화해에도 ‘이강인’ 흔적 삭제…언제까지 외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26일(한국시각) 열린 2023~24 프랑스 리그앙 23라운드 PSG와 스타드 렌의 경기를 알리는 쿠팡플레이의 화면. 이강인의 사진 대신 킬리안 음바페의 사진이 자리하고 있다. 쿠팡플레이 홈페이지 캡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을 앞두고 마찰을 빚은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화해했지만, PSG 경기 중계사인 쿠팡플레이는 이번에도 이강인의 흔적을 지웠다.

26일(한국시각) 쿠팡플레이는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 프랑스 리그앙 23라운드 PSG와 스타드 렌의 경기를 생중계했는데, 홈페이지 메인과 생중계 도중에 이강인의 이미지를 쓰지 않았다.

킬리안 음바페가 이강인의 이미지를 대체했고, 중계 화면의 스코어보드에도 이강인의 선발 출전에 대한 설명이 없었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화해를 했음에도 이강인에 대한 대중의 부정적 이미지가 아직 말끔히 해소되지 않았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쿠팡플레이는 이전에도 이강인의 흔적을 지운 바 있다.

지난 18일 열린 리그앙 22라운드 PSG와 FC낭트의 경기를 생중계할 때도 쿠팡플레이는 이강인에 관한 사진과 그래픽 등을 모두 지웠다.

경기 메인 그래픽에서는 이강인의 사진 대신 음바페의 이미지를 내걸었고, 스코어보드에서도 이강인의 출전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한편 이강인은 렌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는데, 전반 45분까지 소화하고 마르코 아센시오와 교체됐다.

PSG는 전반 33분 렌의 아민 구이리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다녔는데, 후반 추가 시간에 곤잘로 하무스가 페널티킥을 직접 얻어내고 성공시키며 극적으로 1대1 무승부를 거뒀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